UPDATE : 2018.2.21 수 17:18
상단여백
HOME 오늘은
결국 웃은 김진태 “친박계 다 잡혀가 얼굴보기 힘들다”“검찰 날뛰게 하는 文정권이 문제” 무죄 판결후 기자간담회서 주장
출처=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25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최종 무죄 판결을 받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피고인 딱지는 벗었는데 적폐 딱지는 못 벗었다. 반동분자를 가지고 적폐라고 지칭한다면 저는 기꺼이 원조 적폐가 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무죄 판결 직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주사파 정권이 자신과 생각이 다르면 전부 적폐로 치부하고 수사하고 잡아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는 홍문종 의원의 자택 압수수색 등 이른바 친박계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아직도 우리 당에 친박계가 있나. 다 잡혀가서 얼굴 보기도 힘들다”며 “이러다가 친박계 모임을 서울 구치소에서 해야 할 판”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주요 혐의였던 허위사실 공표 문제와 관련, “막상 당해보니 문제가 많다”면서 “마침 정개특위에도 법안이 몇 개 올라와 있으니 전향적으로 검토해서 폐지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판결과 관련, 검찰에 대해 “검찰 자신이 처음부터 무혐의 결정을 했던 사안이다. 고등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나왔으면 환영해야 했는데대법원에 상고한 것을 보고 정말 어이가 없었다”며 “소신도 없고 논리도 없다”고 비판했다.

또 검찰 개혁과 관련해 “제도가 잘못돼서 검찰이 저렇게 미쳐 날뛰는 게 아니다. 그렇게 만드는 정권이 더 문제”라며 “검·경 수사권 조정에는 절대 반대하지 않지만, 문재인 정권이 검찰을 혼내주기 위해서 영구적인 제도를 만들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성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