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5 월 17:30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대우조선, 드윈드 청산 절차 진행...“풍력사업 철수”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풍력발전 관련 사업에서 손을 뗀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드윈드 프리스코 LLC와 노부스 단지(KODE Novus) 등 풍력발전단지 계열사 2곳을 최근 미국 사모펀드에 약 150만달러(약 16억원)에 매각했다.

이에 따라 이들 발전단지를 보유했던 대우조선의 자회사인 드윈드는 자연스럽게 청산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은 지난 2009년 풍력발전 사업을 국내 조선사의 ‘미래 먹거리’로 판단해 1400억여원을 들여 드윈드를 인수했다.

하지만 드윈드는 인수 이후 현재까지 단 한 번도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불황이 이어지면서 관련 투자와 발주가 모두 감소한 영향이다.

인수 이듬해인 지난 2010년 182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드윈드는 매년 마이너스 실적행진을 이어갔고, 2016년에는 손실 규모가 1061억원으로 증가했다. 결국 대우조선은 2015년 회사를 정리하기로 결정했다.

대우조선은 이번에 매각된 풍력발전단지 2곳이 한국수출입은행 및 우리은행으로부터 차입한 금액에 대한 보증 약정에 따라 채무 857억원을 인수하게 됐다. 인수 금액은 2016년 말 연결기준 자기자본 대비 3.99%에 해당한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지난해 채무 재조정 결정에 따라 인수 금액의 20%는 5년 후분할 상환하고 80%는 출자 전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