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6 목 19:47
상단여백
HOME WHY
[WHY] 세계는 왜 한국의 암호화폐 시장 움직임을 주시하나?

[파이낸셜리뷰=서성일 기자] 정부당국이 연일 암호화폐 관련 규제안을 제시하는 가운데 전 세계가 한국의 움직임을 주목하고 있다는 보도가 터져 나와 관심이 집중되는 모습이다.

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은 “많은 한국인들이 암호화폐에 흥분했지만 국회의원들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며 “지난 1월 한때 한국에서 가상화폐 가격이 미국 보다 50% 비쌌고, 지금은 많이 꺼졌지만 국회의원들은 이를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블룸버그는 “암호화폐 세계에서 한국의 중대한 역할 때문에 한국의 단속 가능성은 전세계 투자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암호화폐 투자 열풍은 전 세계적인 현상이지만 한국에서는 특히 눈에 띄는 모습이다. 블룸버그는 한국의 중앙은행조차도 업무 시간 중에 직원들이 가상화폐 트레이딩을 금지하도록 할 정도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이유에 대해 블룸버그는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의 말을 인용해 “한국에서의 비트코인 열풍의 이유로 북한의 핵 실험과 탄핵 등 정치적 혼란기에 해외에서도 사용 가능한 자산에 투자하려는 심리”라고 전했다.

또한 이태기 한국금융산업연구원은 “한국의 개인투자자들이 고위험 고수익 상품을 선호하는 성향이 있고, 주식 파생상품 시장이 활성화돼 있다”는 점도 투기 열풍의 이유로 꼽았다.

블룸버그는 한국의 암호화폐 광풍에 대해 “한국이 자기 체급(역량)보다 과한 펀치를 휘두른다(punches above its weight)”고 분석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전 세계 비트코인 거래의 약 10%가 원화로 결제되는 상황이다. 또 이더리움은 지난해까지 거래량 원화 거래량이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9월 한국 정부는 코인공개(ICO)를 처음으로 금지한 이후 거래소 폐쇄부터 감독 강화까지 여러가지를 숙고하고 있다고도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에 투자자들의 가장 큰 우려는 ‘거래소 폐쇄’로, 이는 가상화폐 수요 감소의 중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블룸버그는 한국 정부가 암호화폐 관련 규제를 강화해도 투자자들은 결국 방법을 찾아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블룸버그는 일본의 가상화폐 거래소 쿼인(Quoine)의 마이크 카야모리 소장의 말을 인용해 “한국 국회의원들이 암호화폐 거래 금지를 추진하더라도 한국 투자자들은 암호화폐를 계속 구매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성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