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2.18 일 13:39
상단여백
HOME 오늘은
“미래당 미래는 한국당” “기대”민주당, 미래당과 민평당에 대한 엇갈린 평가
출처=바른정당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6일 국민의당 통합파인 미래당과 반(反)통합파인 민주평화당에 대한 평가를 달리했다.

미래당을 향해선 “미래당의 미래는 자유한국당”이라고 견제했고, 민평당에게는 “창당 정신을 실천하는 정치를 해주길 기대한다”고 평가, 손을 내미는 모양새를 취했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일부 야당의원들의 발언 내용에 유감을 표한다”며 “특히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합당해 미래당을 만들었다고 하는데, 어제 색깔론과 극단적 반공주의에 입각한 발언들을 보면 그들의 미래는 한국당이라고 생각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수석부의장은 “국무위원을 보고 북한 대변인이라고 질의를 했다”며 “지속적인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폄훼하고, 평창올림픽에 북한 참여를 비하하고 남북 관계 개선을 훼손하는 발언들을 일관되게 한 것에 대해서 최소한의 법도를 넘어섰다고 생각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어제 오신환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양극단의 정당을 넘어서겠다고 하면서 한 극단에 있는 정당을 반공주의에 입각한 우익정당이라 했다”며 “바로 그 모습을 어제 본회의장에서 미래당이 될 의원들이 앞장서서 했다는 점에서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색깔론 공세는 한국전쟁 이후 소위 독재세력에 의해서, 그리고 극단적으로 정권을 옹호하기 위한 세력들에 의해서 반복적으로 확대·심화되어 왔다”며 “이제 잘못된 고리를 끊을 때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와는 반대로 민평당에 대해서는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우여곡절 끝에 민평당이 창당을 했다”며 “반칙과 특권·부정부패 없는 깨끗한 나라,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실질적 개혁을 하겠다고 밝힌 만큼 문재인 정부의 나라다운 나라를 위한 개혁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백 대변인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과의 통합 과정에서 많은 국민들이 실망을 하고 우려를 표명했지만, 결국 국민의당은 창당한 지 불과 2년 만에 와해하는 상황을 맞이했다”면서도 “그럼에도 가치와 비전이 맞지 않는 보수정당과의 무분별한 이합집산을 반대하고, 국민의당 창당 이념과 정신을 지키려는 민평당 구성원의 결연한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추켜세웠다.

이어 “민평당은 창당선언에서 ‘민생·평화·민주·개혁·평등’을 창당의 이유로 밝혔다”며 “국민 앞에 밝힌 창당 정신을 실천하는 정치를 해주길 진심으로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같은 당내 기조를 반영하듯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평당 창립식에 참석했다.

이성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