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2.21 수 17:18
상단여백
HOME IPO
카카오게임즈, 올 하반기 상장 목표 IPO 추진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출처=카카오게임즈

[파이낸셜리뷰=박대용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올해 연말 상장으로 목표로 본격적인 IPO(기업공개)를 추진한다.

7일 카카오게임즈는 서울 엘타워에서 개최한 ‘카카오게임즈 미디어데이: 2018 프리뷰’를 통해 올해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카카오 게임즈 남재관 CFO는 “올해 상반기 중 기업공개(IPO) 청구를 하고 하반기 중 상장이 완료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 CFO는 “IT업체는 코스닥에 상장하는 분위기가 있었지만 최근에는 게임사 중에도 코스피에 상장하는 사례가 생기면서 어디에 상장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장기적으로 성장하고 좋은 투자자 그룹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날 수 있는 방향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카카오게임즈는 게임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의 출범을 선포했다. 이를 통해 플랫폼, 퍼블리싱과 더불어 개발 역량을 강화해 게임 서비스 삼각편대 구조를 갖춘다는 전략이다.

프렌즈게임즈의 초대 대표는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겸임해 맡게 된다. ‘프렌즈의 어머니’라고 불리는 권미진 제작 본부장을 비롯해 김동준, 박영호 슈퍼노바일레븐 공동대표 등 3명의 책임프로듀서를 중심으로 개발 조직을 꾸리게 된다.

아울러 강기종 대흥개발 대표와 이원술 손노리 대표가 힘을 보내고 이재상 피플러그 대표, 유정상 레프트라이트 대표가 합류하는 등 총 12명의 핵심 구성원이 개발의 주축이 될 예정이다.

프렌즈게임즈는 카카오프렌드의 IP를 활용해 모바일게임 등의 개발을 전담한다. 이미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등 신작들을 개발하고 있으며 올해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시장에 공개할 계획이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모바일게임 회사를 한국에서 운영하면서 필수적이고 숙명적인 것이 개발”이라며 “직접 게임 개발을 통해 서비스하고 플랫폼 역량을 강화하는 등 게임 서비스 전반에 걸친 모든 것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프렌즈게임즈가 독보적인 국내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가 될 것"이라며 "게임 개발 영역 확장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대용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