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5.20 일 14:34
상단여백
HOME IPO
기술특례 이전상장 ‘오스테오닉’...공모청약 최종 경쟁률 998대 1

[파이낸셜리뷰=전수용 기자] 기술특례를 통해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상장을 준비 중인 오스테오닉이 치열한 경쟁률을 기록했다.

12일 오스테오닉의 상장주관사인 키움증권에 따르면 오스테오닉은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실시된 일반 공모 결과 일반 투자자 배정물량 24만주에 대해 총 2억3971만9110주의 청약이 몰렸다.

이에 따라 공모주 청약 최종 결쟁률은 998.83대 1로 집계됐으며, 청약 증거금은 총 9229억원을 기록했다.

앞서 오스테오닉은 지난 1일과 2일에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최종 공모가를 희망 밴드가(5800~7500원)의 상단 초과인 7700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 B-Braun과의 협업 강화를 통한 해외 판매처 확대 및 가격 메리트를 기반으로한 국내시장 침투율 증가로 외형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오스테오닉은 청약 증거금 납입기일인 오는 13일 미배정 물량에 대한 납입이 완료되면 모든 공모절차를 마치고 22일 코스닥 시장에 이전 상장될 예정이다.

오스테오닉 이동원 대표이사는 “코스닥 이전 상장을 계기로 더 큰 도약을 이뤄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수용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