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2.21 수 17:18
상단여백
HOME WHY
[WHY] 외식업계는 왜 잇따라 제품 가격인상을 하고 있나?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최근 외식업체들의 가격인상이 줄을 잇고 있다. KFC가 지난해 말 치킨과 햄버거, 사이드 등 24개 메뉴 가격을 최대 800원까지 인상했다.

롯데리아 역시 '불고기버거'와 '새우버거'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최대 5.9% 인상한 가운데 맥도날드도 오는 15일부터 제품 가격을 100원~300원 올린다.

13일 맥도날드에 따르면 이번 인상 대상은 버거류 12개, 아침 메뉴 5개, 사이드 및 디저트 4개, 음료 6개 등 27개 제품이다.

대표 제품인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가 각각 4400원에서 4500원으로 100원씩 오르며, 제품별로 100원에서 300원 가량 인상된다.

전체 제품 기준 평균 인상률은 1.82%이며, 가격인상 제품에 국한한 평균 인상률은 4.01%를 기록했다.

가장 큰 폭의 인상률을 보이는 제품은 메가맥으로 5500원에서 5800원으로 300원 오른다. 27종 가운데 19종은 100원 인상된다.

아울러 4000원~5000원대 가격으로 점심을 즐길 수 있는 맥런치 세트와 1000원~2000원대의 행복의 나라 메뉴 가격은 종전과 변동 없이 유지된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1월에도 1.4% 가량 제품 가격을 올린 바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인상폭은 대부분 100원으로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는데 무게를 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파리크라상과 모스버거, 놀부부대찌개, 죽이야기, 신선설농탕, 봉구스밥버거 등도 비슷한 수준으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아울러 커피빈이 지난 1일부터 음료가격을 6% 올렸고 코카콜라 음료도 17개 품목 출고가를 평균 4.8% 인상하는 등 가공식품과 음료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다. 분식집을 비롯한 자영업 식당들도 음식 가격을 잇따라 인상하고 있다.

외식업계 한 관계자는 “올 들어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인건비 압박이 커지는 가운데 임대료도 급상승하면서 업체들이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있다”며 “지난해 가격을 올렸던 버거킹도 조만간 가격인상에 동참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채혜린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혜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