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20:47
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대형주’ 집중현상 숨고르기 들어간 ‘코스닥’...향후 전망은?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코스닥 시장에서 대형주 집중현상이 완화되고 있다며 지수보다는 업종·종목에 대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 유안타증권 김광현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증시 대비 높은 이익증가율을 기록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국내 증시의 이익모멘텀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다”며 “증시 전체의 상승보다는 종목별 차별화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연구원은 “지난해 10월 이후 코스닥 급등을 이끈 것은 수급의 힘이었다”며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에 따른 코스닥150의 비중조정 등 모든 수급 이벤트가 이달 8일 종료됐고, 이를 전후로 기관과 외국인의 수급은 크게 변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수급 이벤트 종료 후 코스닥 대형주 집중 현상은 완화되고 있으며, 이는 펀더멘털에 집중하는 계기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 유안타증권은 업종·종목별 상대 매력도를 평가해 3월 톱픽(Top Pick) 업종으로 항공과 화학, 은행, 가스 등을 제시했다.

김 연구원은 “4분기 실적이 전망치를 하회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한 업종의 상향 조정이 돋보인다”며 “이들 4개 업종은 전망치에 대체로 부합하는 실적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