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4 일 18:14
상단여백
HOME 경제
금감원, 하나금융·하나은행 채용비리 점검 돌입...‘특별검사단’ 구성
출처=하나은행

[파이낸셜리뷰=서성일 기자] 금융감독원이 다음달 2일까지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을 대상으로 채용비리 현장점검에 나선다.

13일 금감원은 최흥식 원장의 채용비리 개입 의혹에 대한 사실 규명을 위해 이번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 기간 동안 최흥식 원장의 채용개입 의혹이 불거진 2013년도 공채건을 세부적으로 살펴볼 전망이다. 2013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의 인사자료를 하나금융 측에 가서 들여다본다.

금감원 관계자는 “우선 2013년도만을 대상으로 한다”면서도 “필요하면 검사대상 기간을 더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별검사단은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를 검사단장으로, 총 3개의 검사반으로 꾸려졌다. 검사총괄반, 내부통제반, IT반 등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감원은 공정한 검사를 위해 이번에 특별검사단을 별도로 편성했다”며 “검사 후 최종결과만을 감사에게 보고함으로써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겠다”고말 했다.

금감원은 채용과 관련된 비위행위가 발견되면 관련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한다는 방침이다.

서성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