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IPO 추진...“지주사 출범 후 자회사 첫 상장”
롯데정보통신, IPO 추진...“지주사 출범 후 자회사 첫 상장”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8.03.1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롯데지주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롯데정보통신이 IPO(기업공개)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의 지주사 출범 이후 자회사로서는 첫 상장 추진이다.

15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IT전문기업 롯데정보통신은 이날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에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롯데정보통신은 ‘언제나 새로운 기술과 경험으로, 창의적인 미래를 디자인한다’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최적화된 시스템을 제안, 설계, 구축 및 운영하는 IT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data), 클라우드(Cloud), 블록체인(Block Chain), 핀테크 등 최신 IT기술을 통해 고객 비즈니스 혁신을 이끌고 있다.

이번 상장을 통해 롯데정보통신은 IT신기술 융복합을 통한 플랫폼 비즈니스 확대,해외 사업 강화, 우수 솔루션 발굴을 통한 혁신 생태계 구축 등 역량을 집중하여 글로벌 IT 전문 기업으로 도약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신사업 분야에서는 물류IT솔루션, 초고층 빌딩 인텔리전트 시스템, 융복합 보안, 스마트팩토리, 인공지능 개인추천 서비스, IoT사물제어, 블록체인 인증 솔루션 등을 적극 추진해 고객 비즈니스의 Digital Transformation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글로벌 사업도 적극 공략한다. 기존 강점을 가진 금융, 의료 서비스는 베트남을 중심으로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유통과 온라인 사업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시장을 공략하는 등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사업을 전개한다.

아울러 우수솔루션을 발굴하고 파트너사와 동반 성장하기 위한 혁신생태계를 구축하고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경쟁력 강화를 위한 M&A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롯데정보통신은 지난 1996년 설립돼 2017년 기준 매출액 6913억, 영업이익 327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해 11월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물적분할돼 투자부문이 롯데지주와 합병작업이 진행중이며, 합병이 완료되는 오는 4월 1일부로 롯데지주의 100% 자회사가 된다.

롯데정보통신의 상장은 2017년 10월 롯데지주가 출범한 이후 자회사를 대상으로 하는 첫 번째 상장이라는데 의미가 있다.

롯데지주는 출범 당시 기자간담회에서 “기업 및 주주가치 상승을 위한 지배구조 개선작업을 지속할 것이며, 그 일환으로 여러 회사를 대상으로 상장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이사는 “상장을 통해 신사업은 물론 해외시장 확장에 나설 것”이라며 “경영의 투명성을 강화해 기업 및 주주가치를 극대화 하고 사회와 함께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