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9 목 16:57
상단여백
HOME IPO
세틀뱅크, 주관사 선정하며 상장 절차 본격 돌입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가상계좌 시장의 절대 강자인 세틀뱅크가 IPO(기업공개)를 위한 주관사 선정을 마무리 한 것으로 전해진다.

1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세틀뱅크가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와 공동대표주관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지난 2000년 10월에 설립된 세틀뱅크는 가상계좌 중계서비스로 출발해 통합 지불 결제 영역 전반을 아우르며 매년 성장을 지속해 왔다.

세틀뱅크의 주요 사업영역은 가상계좌, 펌뱅킹, 간편계좌결제, 지자체특화서비스 등 금융서비스에 해당한다. 현재 가상계좌 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아울러 세틀뱅크는 지난 2015년부터 준비해 온 계좌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를 론칭해 제휴기관과 가맹점들이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또한 세틀뱅크의 지난해 매출액 393억원, 영업이익 94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각 50%, 26% 증가했다.

세틀뱅크 관계자는 “민앤지가 당사를 인수한 이후 마케팅부문에서 많은 시너지를 보였다”며 “개발 및 신규 서비스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2019년 상장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