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0 금 15:54
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美서 소송 당한 ‘더블유게임즈’...주가 전망은?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소셜카지노 전문 기업 더블유게임즈가 미국에서 소송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향후 주가 전망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고조되는 모습이다.

16일 한화투자증권 김소혜 연구원은 “견고한 펀더멘탈과 1분기부터 나타날 실적 개선을 감안하면 이번 소송 이슈는 해프닝으로 끝날 가 능성이 높다”며 “오히려 강력한 매수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지난 12일 더블유게임즈의 미국 자회사인 더블다운인터랙트(DDI)를 포함한 소셜카지노 업체 4사(Playtika, High5games, Huuuge games)는 소셜카지노가 불법 도박 게임에 해당한다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미국에서 소송을 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소송은 게임에서 돈을 잃은 한 게임 유저가 빅 피시 카지노(Big Fish Casino)를 상대로 제기한 항소심에서 빅 피시가 워싱턴주 법의 불법 도박 게임에 해당한다는 2심 판결이 배경이 됐다.

다만, 이번 판결은 최종 판결이 아니며 상고가 진행될 수도 있고 원심인 1심으로 환송돼 1심 법원에서 다시 재판이 진행될 수도 있다. 1심에서는 해당 소송이 각하 처리된 바 있다.

김 연구원은 “소송으로 인해 현재 더블유게임즈가 입은 영업 및 재무 영향은 없다”며 “더블유게임즈는 업계와 협업해 공동 대응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힌 상태이며 소셜 카지노의 특성을 적극 주장해 승소를 이끌어 낼 것을 자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더블유게임즈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1169억원, 영업이익 318억원으로 추정된다”며 “마케팅 비용이 크게 증가하겠지만 ARPU와 DAU가 지속적인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커버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