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14:39 (금)
안철수 “文, 드루킹을 알고 있었을 것”
안철수 “文, 드루킹을 알고 있었을 것”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04.1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대체 어떤 역할했기에 큰 요구했을까 지켜본다”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6일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김경수 의원이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 알려 ‘드루킹’에 대해 알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안 예비후보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인지했다고 추측하느냐’는 질문에 “김경수 의원이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 알리지 않았을까, 감추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런 의문을 청와대에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예비후보는 필명 ‘드루킹’으로부터 일방적으로 연락을 받았다면서도 실제 만난 적이 있었다고 밝힌 김 의원 긴급기자회견 내용을 거론하며 “문자만 일방적으로 받은 사람을, 만나자는 요청에 여러번 만났다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안 예비후보는 “응답도 하지 않았는데 ‘여러 번 문자를 준 사람이 만나자고 해서 여러번 만났다’, 그리고 또 이제 ‘오사카 총영사 요구를 하기에 거절했더니 앙심을 품었다’라고 했다. 그 말이 믿어지나”라며 “오히려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가 더 그럴 듯하다”고 강력 비난했다.

안 위원장은 또 “(드루킹이) 도대체 어떤 역할을 했기에 그렇게 큰 요구를 했나, 국민들은 그렇게 궁금해 하면서 계속 지켜보고 있다”며 “정권을 잡았다고 자원봉사자가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할 수 있을까, 이에 대해 많은 국민이 합리적 의심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예비후보는 지난 대선 당시 자신의 댓글 조작 피해 여부에 대해서는 “이는 제 개인의 피해 여부가 아니다”라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심각한 범죄 행위다. 같은 행위로 전 정권도 처벌을 받았다”고 답했다.

한편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당사자인 김모·우모 당원을 제명한 데 대해 “지금 제명한다고 해서 그 연관관계가 없어지겠나. 이미 모든 증거들이 남아있다”고 ‘꼬리 자르기’를 경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