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6 목 19:47
상단여백
HOME 국제
46년간 빅맥 3만개 먹은 美 60대 화제
출처=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지난 46년 동안 맥도날드 햄버거 제품 '빅맥'(Bic Mac)을 3만개 먹은 남성이 있어 화제다.

7일(현지시간) 피플 매거진에 따르면 위스콘신 중부 폰듀랙시에 거주하는 은퇴한 교도관 도널드 고스키(64)는 지난 주말 46년 전 처음 빅맥을 맛본 자택 인근 맥도날드 매장에서 호기심에 찬 주민들과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생애 3만개째 빅맥을 주문해 먹었다.

고스키는 18세이던 지난 1972년 운전면허증 취득을 기념하기 위해 마을에 단 하나 있던 맥도날드 매장에 가서 빅맥을 사먹은 것을 계기로 빅맥과 뗄 수 없는 관계가 됐다며 영수증과 포장용기 등을 증거물로 제시했다.

그는 365일 만에 첫 1천개 기록을 세웠고, 지난 2016년 8월에는 2만8788개째를 먹으며 ‘빅맥 소비’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인정받았다.

고스키는 “끼니의 약 90%를 빅맥으로 해결한 것 같다”며 햄버거 과다 섭취를 우려했던 어머니가 세상을 떠났을 때와 눈폭풍으로 인근 맥도날드 매장이 임시 폐점했을 때 등 8일 정도를 빼고는 46년간 매일같이 이 햄버거를 먹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 식습관을 조롱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신경쓰지 않는다”며 “최근 건강 검진에서도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이었고 혈압도 완벽했다”고 말했다.

채혜린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혜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