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4 09:59 (수)
4월 은행 가계대출, 전월比 5.1조↑...주담 줄고 기타대출 늘어
4월 은행 가계대출, 전월比 5.1조↑...주담 줄고 기타대출 늘어
  • 서성일 기자
  • 승인 2018.05.1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서성일 기자] 4월 은행권의 가계대출이 전달 대비 5조원 이상 늘면서  증가폭이 3개월 연속 확대된 모습이다.

주택 매매거래가 감소해 주택담보대출은 증가폭이 소폭 감소했으나 인터넷전문은행을 중심으로 주택관련 자금수요가 증가세를 보이면서 기타대출은 3개월째 증가폭을 늘려가고 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4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4월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전달 대비 5조1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월(2조5000억원) 이후 3월(4조3000억원), 지난달까지 3개월 연속 증가폭이 확대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달 말 기준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781조5000억원 규모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 규모를 4월 기준으로 살펴보면 2017년 보다는 많고 2015~2016년 평균보다는 적다.

지난해 4월 은행 가계대출은 전달 대비 4조7000억원 늘었고 2015~2016년은 전달 대비 6조8000억원 늘었다. 2010~2014년 평균치인 2조2000억원보다는 두 배 이상 많은 증가세다.

이날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7조3000억원 늘었다. 은행권을 제외한 상호금융, 보험, 저축은행, 여전사 등 제2금융권 전 부문에서 전월 대비 1조5000억원 늘며 증가폭이 확대됐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주택 매매거래가 줄면서 전월보다 2조4000억원 늘었다.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해 10월(4000호) 이후 올 3월(1만4000호)까지 5개월 연속 증가하다가 지난달 6000호로 전월보다 절반 이상 줄었다.

이로 인해 주담대 증가폭은 전월(2조8000억원) 대비 축소됐으며, 전년 동월(3조3000억원) 대비로도 9000억원 가까이 감소했다.

기타대출은 주택관련 자금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인터넷전문은행 등의 영향으로 전월 대비 2조7000억원 늘어 증가폭이 확대됐다. 기타대출 증가규모는 지난 2월(7000억원) 이후 3월(1조5000억원), 지난달까지 석 달 연속 증가규모가 커지고 있다.

기타대출 중 신용대출은 4분기 연속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 2분기(3조9000억원) 이후 3분기(4조8000억원)에 이어 4분기(5조8000억원), 올 1분기(1조7000억원) 이후 4월 1조4000억원 늘며 직속적인 증가세다.

한은 관계자는 “재건축아파트 이주 자금과 신규 아파트 분양·입주와 관련된 자금 수요가 늘어나면서 기타대출이 늘어났다. 봄을 맞아 이사철 생활자금 수요도 늘어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난달 인터넷전문은행의 대출이 3000억원 늘어난 영향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