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6 12:28 (화)
KAI, 1분기 영억익 410억원...흑자전환
KAI, 1분기 영억익 410억원...흑자전환
  • 윤인주 기자
  • 승인 2018.05.1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조원 사장/출처=KAI

[파이낸셜리뷰=윤인주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경영실적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KAI는 올해 1분기에 매출액 6412억원, 영업이익 4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 276% 증가했다고 16일 공시했다.

투자은행(IB) 업계에서는 올해 1분기부터 턴어라운드에 성공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는 평가다.

KAI 관계자는 “1분기 실적개선 배경으로 수리온 2차, 태국 등 완제기 납품 정상화와 한국형 전투기(KF-X) 및 소형무장헬기(LAH) 체계개발사업이 본격화되어 실적 개선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영투명성 제고를 위해 IFRS-15(국제회계기준) 기준을 도입하여 회계인식기준(진행→인도)을 강화했다”며 “지속적인 투명경영 정착과 적극적인 영업활동으로 예년과 같은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KAI는 올해 매출 2조4734억 원을 목표하고 있다. 이는 전년 기록한 2조581억원) 대비 20% 성장한 수치다.

올해는 특히 항공정비(MRO)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어 KAI의 중장기 성장동력도 확보됐다는 분석이다.

또한 미국 고등훈련기(APT) 사업과 추가 국산 항공기 수출 등으로  신규 시장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

이 외에도 수리온 양산과 의무후송전용헬기 계약 등 군수사업의 안정적인 물량확보와 기체구조물의 지속적인 신규 수주도 추진 중으로 올해 말 수주잔고는 18조원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