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5 월 17:30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 “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10명 중 8명, 무방비 돌발 퇴직”
출처=미디어윌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10명 가운데 8명은 사전에 충분한 준비 없이 무방비 상태로 퇴직을 하거나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미디어윌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4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77.5%가 최근에 이루어진 퇴직은 ‘아무런 준비 없이 돌발적으로 이루어지거나 당했다’고 답했다.

반면 ‘퇴직 전 충분한 계획을 하고 퇴직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25.5%에 불과해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충분한 준비 없이 이루어진 돌발 퇴직은 노후 소득 절벽으로 이어지고 있었다. 퇴직 이후 노후에 필요한 자금 상황을 묻는 질문에 50대 이상 구직자 88.3%는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를 증명하듯 장년층 구직자들의 가장 큰 스트레스 역시 경제적인 문제로 나타났다.

퇴직 이후 구직을 하면서 가장 큰 스트레스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수입이 전혀 없거나 부족한 상황’이라는 응답이 40.8%로 가장 많았다.

‘재취업에 대한 불안감’(25%), ‘재취업에 대한 정보 부재’(13.3%), ‘퇴직에 대한 상실 및 허탈감’(9.2%), ‘자녀 교육비’(5.9%) 등이 뒤를 이었다.

50대 이상의 구직자들이 퇴직 이후 경제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고려하고 있는 것은 응답자 절반 이상인 58.3%가 ‘재취업’을 꼽으며 지속적인 사회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이어 ‘연금 또는 퇴직금으로 생활’(21.7%), ‘부동산 등 보유 자산 활용’(10%), ‘창업(6.7%)’, ‘귀농/귀촌’(2.5%), ‘신용대출’(0.8%) 등 순으로 나타났다.

재취업을 하고 싶다고 답한 장년층 구직자 중 58.6%는 ‘재취업은 기존의 경력과 직급을 살려서 하고 싶다’고 답하며 퇴직 전 업무와 직급을 유지하고 싶은 희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하지만 재취업 스트레스의 가장 큰 원인인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인지 희망 연봉 부분에서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50대 이상 장년층의 28.6%는 ‘퇴직 전 연봉의 30% 이하 수준이라도 일자리가 생기면 취업’한다고 답하며 연봉의 눈높이를 대폭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퇴직 전 연봉의 80% 수준’(25.7%), ‘퇴직 전 연봉의 50% 수준’(21.4%), ‘퇴직 전 연봉과 비슷한 수준’(14.3%), ‘퇴직 전 연봉의 30% 수준’(7.1%), ‘퇴직 전 연봉보다 높은 금액’(2.9%) 순이었다.

한편, 50대 이상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은퇴 시기는 ‘65~69세’(38.3%)로 집계되었으며 ‘80세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4.2%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성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