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20:47
상단여백
HOME 산업
“결국 그렇게 됐다”...한국GM 군산공장, 22년만에 폐쇄
한국GM 군산공장 전경/출처=다음로드뷰

[파이낸셜리뷰=남인영 기자] 한국GM 군산공장이 첫 차를 생산한지 22년 만에 결국 폐쇄됐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GM 군산공장은 이날 폐쇄됐으며, 희망퇴직을 신청한 직원 1200여 명도 함께 퇴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폐쇄 전 2천여명이 근무한 군산공장에는 불과 40명 정도만 남아 공장 정리 작업과 함께 유지·보수 등을 담당한다. 이에 따라 군산공장은 자동차 생산기능을 완전히 상실했다.

앞서 지난 2월 13일 GM 본사 측은 구조조정 방침에 따라 전격적으로 군산공장 폐쇄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정치권과 지역사회 등이 재가동을 추진했으나, 무위로 돌아간 셈이다.

군산공장은 노사 합의와 경영정상화를 위한 기본계약에서 폐쇄철회나 활용방안이 언급되지 않아 결국 가동 22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한편, 한국GM과 협력사들은 경영 정상화에 필수조건인 내수 판매 증대를 위해 전국을 인천, 경기, 대구·경북, 부산·경남 4개 권역으로 나누고 협력업체 임직원과 가족, 해당 지역 고객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공동 판촉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남인영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