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14:39 (금)
KAI, ‘2018방산부품·장비대전 및 첨단국방산업전’ 참가
KAI, ‘2018방산부품·장비대전 및 첨단국방산업전’ 참가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8.06.1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리온부터 한국형전투기(KF-X)까지 미래 항공전력의 주역 한 곳에
출처=KAI

[파이낸셜리뷰=남인영 기자] 수리온(KUH-1)부터 소형무장헬기(LAH), 한국형전투기(KF-X) 등 대한민국 국군의 국산 항공전력 주역들이 한 곳에 모인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는 오는 21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와 무역전시관에서 개최되는 ‘2018 방위산업 부품‧장비대전 및 첨단국방산업전’에 참가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전시회는 방위사업청과 대전광역시가 공동주최하고 국방기술품질원과 대전마케팅공사가 함께 주관한다. 체계업체 및 부품·벤처기업 등 총 150여개사, 300개 부스 규모다.

KAI는 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정부기관 및 산업체간의 교류확대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참가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KAI는 한국형 전투기(KF-X), 미 공군 수출형 훈련기 T-50A, 경공격기 FA-50, 소형무장헬기 LAH, 기동헬기 수리온 KUH-1, 수리온 기반 소방헬기 KUH-EM 등 모형 6종과 수리온 국산화 주요 부품 5종을 선보인다.

수리온 헬기에 적용된 항공전자 관련 국산 부품이 전시되는 것은 처음이다.

이번에 전시되는 수리온 국산 부품 5종은 ▲데이터 획득·처리장치(DAU) ▲통합형 예비계기(ISI) ▲디지털 자료 전달용 컴퓨터(DTS) ▲통합형 항공계기(IVI) ▲헬리콥터 주 로터 제빙 배선장치다.

블레이드에 생긴 얼음을 제거하는 장치에 전원을 공급하는 배선장치 이외에는 모두 항공전자 부품이다.

최근 개발된 주요 국산화 부품 중에서도 DAU, DTS, IVI는 수리온 2차 양산부터 적용되기 시작해 현재 상륙기동헬기와 경찰헬기 등 파생형 헬기에 적용됐으며, 가장 최근에 개발을 완료한 ISI는 수리온에 이어 소형무장헬기(LAH)에 적용되도록 개조개발 중이다.

KAI 관계자는 “수리온 체계개발이 완료된 이후에도 지속적인 부품 국산화를 추진 중에 있다”며 “협력업체들의 판로 개척을 지원함은 물론 국산 헬기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기 위해 개발, 기술, 생산 등 여러 부문에서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리온은 630개 구매품목 중에서 국산 부품이 403개로 전체의 63.9%를 차지한다. 이는 지난 번 전시회에서 공개된 것보다 8개 이상 소폭 증가한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