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9 목 20:44
상단여백
HOME IPO
바이오기업 올릭스, 공모가 3만6000원 확정...이달 상장
이동기 대표/출처=올릭스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RNA 간섭(RNA interference; RNAi) 기술기반 신약개발기업 올릭스가 공모가를 최종 확정했다.

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올릭스는 지난 2일~3일 양일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가 3만600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기관투자자 1011곳이 참여해 87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가는 희망밴드가격인 2만6000원~3만원을 넘어선 가격인 3만6000원, 공모금액은 432억원 규모다.

공모희망밴드 상단가격을 넘어선 가격을 제시한 기관투자자는 1010곳, 신청물량도 99.9%로 집계됐다. 특히 보호예수 확약한 기관비율도 52%을 기록했다.

올릭스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오는 이달 9일~10일 양일간 진행되며, 전체 공모 물량 중 20%인 24만 주가 배정될 예정이다. 주관사인 NH투자증권이다. 상장 예정일은 이달 18일이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는 “상장을 계기로 마련된 공모자금은 현재 개발단계의 파이프라인의 임상 및 비임상 시험과 후속 파이프라인의 연구를 위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상개발비는 현재 글로벌 임상 1상이 시작된 비대흉터치료제(OLX101)의 임상시험비용과 특발성폐섬유화 치료제(OLX201A), 건성황반변성 및 습성황반변성치료제(OLX301A), 망막하섬유화증 및 습성황반변성치료제(OLX301D)의 비임상시험 비용과 임상시험비용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