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9 목 20:44
상단여백
HOME 경제
“청년들 절망 어디까지?”...10년 새 20대, 일자리 줄고 비정규직 늘었다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지난 6월 통계청이 발표한 12종류의 경제관련 지표 가운데 단 한가지 항목을 제외한 나머지 11가지에서 우리 경제 상황이 심각한 수준임을 증명했다.

이같은 분위기 속에 지난 10년간 50대 일자리의 양과 질은 개선된 반면, 20대는 악화된 것으로 나타나 고용 양극화 현상도 뚜렷한 모습을 보이며 심각한 사회 현상으로 대두되는 모습이다.

8일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가 발표한 '세대간 일자리 양극화 추이와 과제'에 따르면 20대 임금근로자 수는 2007년 367만명에서 2017년 355만9000명으로 11만1000명 감소(-3.0%)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50대는 2007년 225만2000명에서 2017년 415만3000명으로 190만1000명 증가(+84.4%)했다. 2013년을 기점으로 20대와 50대 임금근로자 수가 역전된 셈이다.

또한 인구감소를 고려하더라도 노동시장에서 20대의 입지는 좁아진 모습이 확연했다.

지난 10년간 전체 인구에서 20대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2.2%p(포인트) 감소한 반면,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20대 임금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5.2%p 줄었다. 하지만 50대는 인구 비중이 3.8%p 증가하면서, 임금근로자 비중은 6.7%p가 늘었다.

뿐만 아니라 세대간 임금격차가 늘어나는 등 일자리 질 측면에서도 격차가 더욱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근로자의 임금은 2007년 138만원에서 2017년 181만원으로 43만원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50대는 186만원에서 271만원으로 86만원 늘어났다. 50대의 임금증가액이 20대의 2배에 달했다.

아울러 20대는 비정규직, 50대는 정규직 근로자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20대 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중은 2007년 31.2%에서 2017년 32.8%로 1.6%p 증가한 반면, 50대는 정규직 비중이 2007년 57.3%에서 2017년 66.2%로 8.9%p 높아졌다.

이와 함께 고용형태별 임금 상승폭도 달랐다. 20대 비정규직의 평균임금은 2007년 118.3만원에서 2017년 129.9만원으로 11.6만원 상승에 불과한 반면, 50대 정규직은 2007년 236.7만원에서 2017년 321.4만원으로 84.7만원 증가했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20대 임금근로자의 증가는 저임금 일자리인 숙박 및 음식점업에 집중된 반면, 50대는 제조업, 도ㆍ소매업 등에서 고르게 증가했다.

전 연령에서 증가한 보건 및 사회복지업을 제외하면 20대 임금근로자가 10만명 이상 증가한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이 유일했다.

2017년 기준 숙박 및 음식점업의 평균임금이 전산업에서 가장 낮은 수준임을 감안할 때, 이는 20대가 저임금 일자리에 내몰리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50대는 제조업 43만 명, 도·소매업 23만9000만명 등 다양한 산업에서 골고루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20대 청년층과 50대 중장년층의 격차 확대는 노조 협상력에 의한 과도한 임금상승, 연공형 임금체계 수혜, 기존 근로자 고용보호 강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상철 경총 기획홍보본부장은 세대간 일자리 격차 해소를 위한 정책과제로 “노동시장 유연화, 직무와 성과 중심 임금체계 도입, 청년 유망 산업 발굴 등과 함께 규제 개혁을 통한 일자리 자체의 확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성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