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 대림씨엔에스 지분 전량 증여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 대림씨엔에스 지분 전량 증여
  • 윤인주 기자
  • 승인 2018.07.10 12: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파이낸셜리뷰DB

[파이낸셜리뷰=윤인주 기자]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대림씨엔에스 지분 전량을 대림그룹 관련 재단에 증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이 명예회장은 지난 9일 보유중이었던 대림씨엔에스 지분 29만4840주 가운데 대림문화재단과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에 각각 17만9640주와 11만5200주를 증여했다.

이에 따라 이 명예회장의 대림씨엔에스 지분율은 0%가 됐으며, 대림문화재단은 1.41%,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은 0.90%을 확보하게 됐다.

또한 현재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대림그룹 계열사 삼호 지분은 0.09%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 2015년 이 명예회장은 대림코퍼레이션 보유 중인 지분 4.99%를 계열 재단 3곳인 대림학원(3.22%), 대림문화재단(1.19%),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0.58%)에 증여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14에는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343만7348주를 ‘통일과 나눔 재단(통일나눔펀드)’에 통큰 기부를 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까우리전설 2018-09-16 09:52:44
일간지 신문에 통일펀드 2,000억 원 기부도 했다는데, 훌륭하는 분이다.
저 기금을 어떻게 사용할건지~?
사업공모는 하는건가요~?

유엔 미국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닌 수익사업..
1. 역사 교류 - 고구려 역사놀이공원을 건립하여,
2. 인도 사업 - 이산면회장 겸하고,
3. 문화예술 교류 - 남북합작 영화추진하여,
4. 공연 관람 - 몽골에서 말 천마리 가져다가 촬영장 승마장 공연장 만들어서 관광개발. .

검색(포털 - 첨부파일이 안 되기에)
- 광개토대왕 테마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