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오뚜기의 잇따른 계열사 합병...이유는?
[WHY] 오뚜기의 잇따른 계열사 합병...이유는?
  • 채혜린 기자
  • 승인 2018.07.19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착한기업의 대명사로 이미지를 굳히고 있는 오뚜기가 최근 계열사를 잇따라 흡수합병하고 있어 그 이유에 대해 세간의 눈길이 집중되는 모습이다.

19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오뚜기는 지난 17일 풍림피앤피지주와 상미식품지주를 흡수합병했다.

합병비율은 각각 1대 0.86, 1대 0.25이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오뚜기이며 합병기일은 오는 9월 27일로 동일하다.

이에 대해 오뚜기 관계자는 “지배구조를 단순하고 투명하게 개선하기 위한 것으로 사업 및 경영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기업가치 증대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풍림피앤피지주는 열전사지와 이형지 및 연포장지 제조업체로 지난해 매출액 328억 원을 기록했다. 상미식품지주는 식품 제조·판매 및 식품가공업체로 지난해 매출액은 595억원 규모다.

오뚜기는 올 1분기를 기준으로 두 회사 지분을 각각 47.9%, 16.6% 보유하고 있어 관계기업으로 분류하고 있다.

투자은행(IB) 업계에서는 오뚜기가 두 기업을 흡수합병하는 것은 일감 몰아주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하고 잇다.

현행 공정거래법상에 따르면 자산 5조원 이상의 대기업집단에서 총수일가의 지분이 30%를 초과하는 상장사(비상장사는 20%)는 내부거래 금액이 200억 원을 넘거나 연 매출의 12% 이상일 경우 규제 대상이 된다.

오뚜기의 자산 총계는 1조8000억원 수준으로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은 아니다.

하지만 그동안 내부거래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은 데다 새 정부 들어 중견기업의 일감 몰아주기도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문제를 해소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오뚜기는 지난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2017년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등급평가에서 지배구조부문 D등급을 받기도 했다.

이에 따라 오뚜기는 지난해부터 계열사 지분 매입 등 지배구조 개선을 추진 중이다.

이와 관련 지난해 지분을 매입해 연결로 편입시킨 오뚜기에스에프, 알디에스, 애드리치, 오뚜기물류서비스는 애드리치를 제외할 경우 모두 오뚜기에 대한 매출 의존도가 50%를 넘었다.

이번 합병 대상인 두 회사 역시 매출 대부분을 오뚜기, 오뚜기라면, 오뚜기제유 등 관계사와의 거래를 통해 올렸다.

오뚜기 의존도는 각각 22.3%, 49.0%이며 오뚜기라면, 오뚜기제유 등 다른 관계사와의 거래를 모두 고려하면 해당 비중은 90%대까지 올라간다.

이번 합병 결정으로 오뚜기의 기업가치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장지혜 흥국증권 연구원은 “일감몰아주기 논란을 해소함으로써 빠져나가던 이익을 오뚜기 본사로 가져와 이익의 흐름을 보다 명확히 해줄 수 있어 기업가치 상승에 긍정적”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