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20 월 09:28
상단여백
HOME 국제
사형폐지국가 스웨덴, ‘장난감 총’ 소지한 장애인 청년에 총격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사형폐지국가로 잘 알려진 스웨덴에서 다운증후군과 자폐증을 가진 장애인 청년이 거리에서 장난감 자동소총을 흔드는 것을 경찰이 진짜 총으로 오인 총격을 가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3일(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스톡홀름 시내에서 올해 20세로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청년이 장난감 자동소총을 흔들고 있는 것을 본 경찰관들이 자신들을 위협하는 것으로 판단해 총격을 가해 청년은 현장에서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스웨덴 검찰은 당시 경찰관들이 실수한 것은 아닌지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3일 언론브리핑에서 “청년이 총기와 같은 것을 흔들고 있었고, 경찰관들이 위협을 가하는 것으로 판단해 총격을 가했다”고 설명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검찰은 이번 조사는 경찰관이 총기를 사용했기 때문에 실시하는 '일상적인 조사'라면서 이번 사건 관련 경찰관들이 아직 잘못된 행동을 했다는 어떤 혐의를 받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검찰 관계자는 “청년이 흔들었던 것은)장난감의 일종이었다”며 “한 명 이상의 경찰관들이 총기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숨진 청년의 어머니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들은 다운증후군과 자폐증이 있어서 의사소통이 어렵다면서 사건 몇 시간 전에 집을 나가서 실종 신고된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아들은 거의 말을 못한다. 엄마, 엄마라고 말할 수 있는 정도”라면서 “사건 당시 아들이 들고 있었던 자동소총 모양의 플라스틱 장난감은 아들의 다섯 살 생일 때 선물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울프 요한손 스톡홀름 경찰서장은 이번 일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은 모든 관련된 사람들에게 끔찍한 일”이라고 전했다.

이성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