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보험료 연내 3~4% 인상될 듯...“정비요금 인상·폭염 영향”
車보험료 연내 3~4% 인상될 듯...“정비요금 인상·폭염 영향”
  • 서성일 기자
  • 승인 2018.08.05 12: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삼성화재

[파이낸셜리뷰=서성일 기자] 자동차 보험료가 정비요금 인상과 폭염 등의 여파로 올해 안에 3~4% 가량 인상될 것이란 전망이다.

5일 금융당국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해보험사들은 최근의 인상 요인들을 반영해 자동차 보험료 인상 시기 및 폭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일부 대형 손보사가 9~10월 중 보험료 인상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당국도 보험료 인상 요인이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손보업계 한 관계자도 “지난해 자동차 보험료 인하 경쟁으로 보험료 수익이 줄어든데다 올해 초 한파·폭설과 최근의 폭염 등으로 자동차 보험 손해율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며 “특히 정비요금이 오르면서 자동차 보험료를 인상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20%가량 오르는 자동차 정비요금이 자동차 보험료 인상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는 데는 업계와 금융당국의 의견이 일치한다. 앞서 손보업계와 정비업계는 지난 6월말 자동차 정비요금 협상을 8년만에 전격 타결했다.

보험개발원 분석에 따르면 정비업체 공임은 평균 2만5100원에서 2만9994원으로 19.5% 오른다. 이에 따라 손보사들이 지급해야 하는 자동차 보험금 지급액이 연간 3142억원 늘고, 2.9% 보험료 인상 요인이 생긴다.

손해보험협회는 약 600개 정비업체의 등급 검증을 이번 주 중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손보사들은 8000여개 정비업체들과 개별적으로 수가 계약을 맺는데 실제 정비요금은 수가 계약 과정에서 협상으로 정한다. 이후 적정 요율이 산출되면 보험개발원의 검증을 마친 후 보험료에 반영된다.

업계 1위 삼성화재를 비롯한 대형 손보사들이 먼저 정비요금 상승을 반영한 자동차 보험료 요율 검증을 보험개발원에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정비요금 및 최저임금 인상 등 손보업계 전체적으로 제도 변경에 따른 자동차 보험료 인상 요인이 많다”고 말했다.

여기에 최저임금 인상, 병원비 지급 증가, 손해율 상승 등을 감안하면 자동차 보험료 인상 폭은 적어도 3~4%는 돼야한다는 것이 손보업계 입장이다.

올해 1분기 말 기준 자동차 보험 손해율은 82.6%를 기록했다. 2분기 말 손해율 역시 80%대 중반에 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손보업계에서는 자동차 보험의 적정 손해율을 78% 수준으로 본다. 또 손해율이 1%포인트 오를 때마다 약 100억원의 비용이 추가로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한다.

한 대형 손보사 분석에 따르면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으로 일용 임금이 5.6% 오르고, 사고 때 지급되는 소득 보상금(휴업손해, 상실수익액 등)도 늘어나게 된다.

아울러 올해 7월부터 상급·종합병원 2∼3인실에 건강보험이 적용돼 자동차보험으로 청구되는 병원비가 연간 550억원가량 증가할 것으로 진단했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자동차 보험료 인상에 대한 소비자들의 거부감을 알고 있지만 자동차 정비요금 및 최저임금 인상, 폭설과 폭염 등 보험료 인상 요인이 너무 많다”며 “업계도 소비자 불만을 최소화할 수 있는 수준에서 최대한 합리적으로 보험료를 책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년무사고 2018-08-06 09:06:16
올리는 것도 좋고 다좋은데....
무사고 교통법규 준수 하는 모범 운전자들에 대한 해택은??
감면은 소극적이면서 올리는것은 엄청대범하지요....
올라간것은 절대 내려 오지도 않고 말입니다...... 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