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취약계층 전세자금 보증지원 확대
주택금융공사, 취약계층 전세자금 보증지원 확대
  • 서성일 기자
  • 승인 2018.08.06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서성일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사회적 배려대상자 전세특례보증’과 '징검다리 전세자금보증'에 대한 보증지원을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사회적 배려대상자 전세특례보증은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지원을 위한 전세자금 상품이며, 징검다리 전세자금보증은 제2금융권의 고금리 전세자금 대출을 제1금융권의 저금리 전세자금 대출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해주는 상품이다.

사회적배려대상자 전세특례보증의 대상자를 현재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중증장애인, 북한이탈주민에서 ▲노부모 부양가정 ▲다문화가정 ▲영구임대주택입주자 ▲아동복지시설 퇴소자 등으로 확대한다.

이 상품의 보증한도는 최대 4500만원이며, 보증료는 일반전세자금보증보다 0.1%포인트 낮춰 임차보증금이 2억원 이하인 경우 연 0.05%가 적용된다. 채무자의 상환능력 및 신용평가를 생략해 보증신청 요건을 완화했다.

아울러 징검다리 전세자금보증은 기존 2016년 12월 31일에서 1년 연장해 2017년 12월31일까지 취급된 제2금융권 전세자금대출까지 적용된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금융소외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보증제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사회적·포용적 주택금융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