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20 월 09:28
상단여백
HOME IPO
명성티엔에스, 증권신고서 제출...코스닥 상장 본격 추진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2차전지 분리막 생산설비 전문기업 명성티엔에스가 코스닥 상장을 본격 추진하는 모습이다.

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명성티엔에스는 지난 6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명성티엔에스는 오는 29일~30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다음달 4일~5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9월 중순 상장 예정이며 대표 주관사는 KB증권이다.

명성티엔에스의 총 공모주식수는 160만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는 1만6100~1만8700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최대 약 299억원 규모를 조달한다.

명성티엔에스 관계자는 “공모자금은 시설투자, 연구개발, 운전자금, 재무구조 개선 등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01년 설립된 명성티엔에스는 2차전지 분리막 생산설비 개발·제조 전문 기업이다. 글로벌 2차전지 제조사에 해당 설비를 공급하고 있다. 대구에 소재하고 있으며 전신은 명성기계다.

2차전지 분리막 생산설비는 분리막 압출기와 분리막 연신설비, 분리막 추출기, 분리막 코팅기 등으로 구성된다. 국내에서 이 설비를 제조하는 업체는 명성티엔에스가 유일하며 일본·독일 회사들과 경쟁하고 있다.

아울러 디스플레이 관련 설비인 오토클레이브(Auto Clave, 기포제거장치)와 편광필름 연신설비를 제조해 관련 업체에 판매하고 있다.

이 가운데 오토클레이브는 휴대폰 및 소형 액정필름 생산에 사용되는 설비로 주로 국내 주요 스마트폰 생산 기업에 납품되며, 편광필름 연신설비는 전량 해외 수출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라 고용량 중대형 전지 수요가 증가하고 소형 전지도 확대 적용될 것으로 전망돼 고분자 분리막 코팅 기술을 자체개발 중이다.

향후 대용량 이차전지(ESS), 친환경 자동차(EV) 중심으로 이동하는 시장의 변화에 관련 장비들도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할 예정이다.

명성티엔에스 관계자는 “장기차입금 상환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높이는 동시에 현재 임차해 사용 중인 2공장을 매입할 계획”이라며 “신규 공장 이전으로 생산 캐파(CAPA)를 늘리고 매출 확대 및 수익성 개선에 매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