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제약, 마취제 ‘아네폴주’ 앞세워 코스피 입성 ‘눈앞’
하나제약, 마취제 ‘아네폴주’ 앞세워 코스피 입성 ‘눈앞’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8.08.1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마취 및 진통제를 기반으로 특화된 전문의약품을 취급하는 하나제약이 코스닥 상장에 성큼 다가간 모습이다.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설립된지 40여년 된 하나제약이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피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제약은 이른 시일 안에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지난 1978년 의약품 제조 전문 기업으로 설립된 하나제약은 마취 및 진통제를 기반으로 특화된 전문의약품(ETC, Ethical Drug)을 취급하는 대표적인 제약사다.

프로포폴 마취제인 ‘아네폴주’가 시장점유율 선두를 다투는 것을 포함해 순환기와 소화기 등의 처방 시장에서도 고른 매출 비중을 보이며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갖췄다게 관련업계의 평가다.

마취·통증 영역의 독보적인 경쟁력을 내세우며 국내 최상위 수준인 약 260여 개의 제네릭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2015년 매출액 1000억원 이상을 달성함과 동시에 높은 이익률을 꾸준히 달성하며 대표적인 실적 성장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했다.

실제로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매출액 1393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은 국내 제약 업체 최상위권인 약 23%로 집계됐다.

또한 생산시설로 경기도 화성의 향남제약단지 내에 KGMP를 획득한 상신공장과 하길공장 두 곳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하길공장은 EU-GMP 수준의 생산시설을 갖춘 첨단 공장이다.

뿐만 아니라 하길중앙연구소와 판교R&D센터를 통해 혁신적인 신약 개발에 앞장서고 있으며, 고품질의 원료의약품을 생산함으로써 고부가가치 창출 기회도 노리고 있다.

이윤하 하나제약 대표이사는 “하나제약은 우리나라 전문의약품 시장에서 특화된 분야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견조한 실적을 거두고 있는 탄탄한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40여년이라는 오랜 업력을 통한 안정적인 사업 구조와 신약 연구개발력을 토대로 지속 성장할 수 있는 로드맵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