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8 11:02 (금)
[기자수첩] ‘현재’는 없고 ‘미래’만 언급한 대통령 광복절 축사
[기자수첩] ‘현재’는 없고 ‘미래’만 언급한 대통령 광복절 축사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08.1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여느 때와 같이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73주년 광복절을 맞이해 경축사를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북한과의 경협을 통해 평화와 경제 발전을 동시에 이끌어 가자는 의미로 요약할 수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어야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며 “평화가 경제다.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역대 대통령의 광복절 축사는 당시의 주요 현안에 대한 일종의 ‘해법’을 제시하고 있기에 우리 국민들은 그 어느때 보다 경제 상황이 어려운 현재 상황에 맞는 답변이 나오길 고대하며 대통령의 입을 기다렸다.

하지만 이번 대통령 축사에서는 대체로 북한과의 경협 문제만 언급할 뿐 어지러운 국내 정치상황과 경제 극복에 대한 의지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물론 북한과의 경협으로 막대한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는 것은 누구나 알 수 있는 사실이다. 그러나 언제 이뤄질지 모르는 ‘미래의 청사진’을 하염없이 기다리는 우리 국민은 많지 않다.

지금은 북한과의 경협이전에 우리 내부를 먼저 다독거려야 할 시점이다. 정부당국의 연이은 ‘기업 때리기’로 기업 투자가 위축되고, 무리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영세 자영업자들의 줄도산이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한 연쇄 반응으로 현 정부가 추구했던 ‘소득주도 성장’은 점점 그 의미가 희미해져만 가고 있으며, 일자리 증가율은 오히려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고 통계청은 발표하고 있다.

정치권은 또 어떤가. 최근 국내 정치권에서 한 뜻을 짧은 기간에 보여준 것은 여론에 떠밀린 ‘특활비 폐지’뿐이었다. 소상공인들을 위한 법안 등 현안을 해결해야 하는 경제 관련 법안들은 서류함 속에 잠든지 오래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도 중요하지만 당장 국내 현안에 대해 정치권과 기업인들, 소상공인들 등 즉 ‘우리 국민’의 소리를 먼저 기울어야 할 때다.

그 옛날 세종대왕은 자신을 반대하던 이들의 목소리를 듣고 듣고 또 듣고 설득하고 또 설득했던 이른바 ‘경청’의 달인이었다. 그는 경청을 통해 내치를 완성했으며, 완성된 내치를 통해 외세의 압박도 견뎌냈다.

세종대왕은 우리 국민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성군이다. 그런 세종대왕의 행보에 대해 다시 한 번 문 대통령이 눈여겨볼 때이다. 부디 內憂外患(내우외환)이 없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