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5 화 12:28
상단여백
HOME WHY
[WHY] 중국, 무역전쟁에도 對美흑자 ‘최고점’...이유는?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미국과의 무역 전쟁이 한창임에도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가 8월 중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알려져 그 이유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10일 중국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수출입 통계치를 발표하는 중국 해관총서는 8월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가 310억5000만 달러를 기록해 지난 6월 289억3000만 달러에 이어 다시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발표했다.

7월 흑자 규모는 6월에 다소 못미치는 280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8월 대미 흑자 규모는 중국이 같은 달 전세계를 상대로 한 무역 흑자 규모(279억1000만달러)보다 크다. 이는 미국과의 무역을 제외하면 적자가 된다는 의미다.

올해 1~8월 누적 대미 무역흑자도 1926억4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1679억4000만 달러 대비 14.7% 증가했다.

中, 대미흑자 사상 최고...배경은?

전문가들은 8월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 증가가 ‘미국 경제의 호황으로 인한 소비 증가’, ‘관세 영향을 피하기 위한 수출업자들의 조기 선적’, ‘위안화 약세 등이 맞물린 결과’로 분석한다.

실제로 강세를 이어가던 위안화 가치는 무역전쟁이 본격화된 지난 4월부터 7월 사이에 달러 대비 9% 가량 하락세를 보였다.

이와 관련 금융권에서는 위안화 약세, 수출업자들의 조기 선적 등 복합요인들이 무역 불균형 악화에 기여 했다는 의견이 중론이다.

아울러 미국 구매자들이 중국 제품에 대한 대안을 쉽게 찾기 어렵기 때문에 단기간에 무역격차를 줄이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대미 수출이 아직 건제한 것은 수출 물량의 조기 선적에 따른 영향이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미국 경제의 강한 성장이 큰 몫을 차지했다는 의견도 제시한다.

때문에 미국 관세가 중국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앞으로 몇 달 동안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對美 무역 흑자...긍정적이기만 할까?

중국의 8월 대미 무역 흑자 증가는 중국에도 좋은 소식이 아니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공세가 강화되는 방향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각) 새로운 2670억 달러(약 300조원) 규모 중국산 제품에 추가관세 부과를 언급하며 사실상 모든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미 관세가 부과되고 있는 500억 달러 규모에 이어 2000억 달러 규모에 대한 관세부과 시행이 임박했고, 여기에 2670억 달러 규모를 추가하면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를 부과하게 되는 중국산 제품 규모는 총 5170억 달러에 이른다.

이는 지난해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금액(5055억 달러)을 넘어서는 규모다.

이에 대해 미국 주요 언론은 “미국은 8월 무역 수치를 자신의 관세 부과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방향으로 활용할 수 있다”면서 “추가적인 관세 부과는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 같은 의견은 국내 애널리스트도 유사한 모습을 보였다.

투자은행 업계 한 관계자는 “한 번에 2000억 달러의 추가 관세가 발효되면, 중국의 수출은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라며 “8월 수치는 미래에 더 이상의 손실을 피하기 위한 기업들의 노력에 의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성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