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5 화 12:28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오피니언
[기자수첩] 잊을만 하면 등장하는 ‘오너님’의 경찰 출석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한동안 잠잠하던 재벌가 오너의 경찰 출석 소식이 또 들어왔다. 이제는 새롭지도 않다.

회사를 경영하다보면 이런 저런 일을 겪게 되고 그런 와중에 의혹이 불거져 수사기관 앞 포토라인에 선다면 나름 이해는 된다.

하지만 명색이 재벌이라는 사람들이 개인적인 사익을 위해 회사 공금에 손을 데는 일은 해당 기업의 직원들 뿐만 아니라 주주들에게까지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

최근에는 담철곤 오리온 회장은 개인 별장 건축에 회삿돈을 사용했다는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며 도마 위에 올랐다.

담 회장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법인 자금 200억여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4월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오리온 본사를 압수수색하는 한편 공사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해 왔다고 한다.

이에 대해 오리온 측은 해당 건물은 외부 귀빈용 영빈관과 갤러리 목적으로 설계됐고, 2014년 완공 시점에 용도를 재검토해 지난 4년간 임직원 연수원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최고경영진이 개인 용도로 사용한 적은 한 차례도 없다고 해명했지만 의혹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담 회장의 수사기관 출석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1년 비자금 160억원을 포함해 약 300억원의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정해진 용도 절차를 따르지 않고 사용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돼 재판을 받은 바 있다.

이같은 영향은 주식시장에서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오리온의 주가는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다 담 회장이 경찰에 출석한 지난 7일 신저가를 찍기도 했다.

피해는 고스란히 주주와 오리온 임직원에게 돌아갔다. 특히, 나름대로 대기업에 다닌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근무하는 임직원들의 사기에는 치명적이다.

욕심은 화를 꼭 부른다. 過猶不及(과유불급)이란 옛 고사가 틀림이 없다는 점을 되새겨 보자.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