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13:56 (화)
“여상규, 용서 바란다”
“여상규, 용서 바란다”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09.1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페이스북 통해 사과글 게재
출처=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전날(11일) 설전을 주고받은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에게 사과했다.

박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회 상임위에서 고성이 오간 것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제가 조심하겠다. 용서 바란다”고 사과글을 올렸다.

전날(11일)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사법농단 의혹 수사와 관련 압수수색 영장 기각이 많다”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를 여 위원장이 고성을 섞어가며 제지하자 박 의원은 “당신이 판사야”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여 위원장은 “당신이라니”라며 두 사람은 반말로 설전을 벌이다 청문회가 중단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박 의원은 사과글을 통해 “네이버, 다음 실검 여상규 박지원 1, 2위다”라면서 전날 설전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박 의원은 “어제(11일) 인사청문회에서 조 의원이 사법농단 재판 거래 관계, 판사의 계속되는 영장 기각에 대한 견해를 질문했다”며 “여 위원장은 사법부 재판에 관여하지 말라며 고성, 조 의원께서 의사진행 발언 신청했으나 묵살, 제 발언 신청도 허락지 않고 회의를 진행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어 “(회의) 진행도 강압적이었고 심지어 같은 당 한국당 간사도 위원장의 의원 발언 간섭에 언성을 높인 적도 있었다”며 “위원장은 사회만 보시고 소리 지르지 마시라. 또한 사법부의 옳지 않은 재판에 대해 국회에서 지적하는 것은 당연하다. 사법농단에 대한 계속되는 영장 기각을 지적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소개했다.

박 의원은 “여 위원장께서 판사 출신이라 친정 생각하는 것으로 짐작하지만 저도 11년째 법사위원 하며 누구보다 사법부를 존경했다”며 “그러나 사법 농단의 계속되는 영장 기각은 옳지 않다고 거듭 밝힌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