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5 화 12:28
상단여백
HOME WHY
[WHY] 금융당국은 ‘순익’ 증가했다는데 감소했다는 카드사...이유는?
출처=파이낸셜리뷰DB

[파이낸셜리뷰=서성일 기자] 올해 상반가 카드사의 실적을 놓고 금융당국은 순이익이 증가했다고 발표한 반면, 당사자인 카드사들은 오히려 줄었다는 입장을 보여 이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된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개 전업카드사 순이익은 8101억원으로 전년 동기 기록한 5370억원 대비 2731억원(5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카드사들은 오히려 31.9% 감소했다고 실적을 발표했다.

같은 실적을 놓고 이처럼 금융당국과 카드사의 발표가 다른 이유는 금융당국은 여신전문금융업 감독 규정을 적용했고 카드사는 현행 회계기준(IFRS)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이런 차이는 지난해 대손충당금 8000억원 적립을 놓고 해석을 서로 다르게 한 셈이다.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에는 새 회계기준 시행으로 대손충당금 적립 기준이 강화됐다”며 “따라서 대손비용이 증가해 순이익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새 회계기준은 원리금의 연체 등을 기존 발생 후 인식에서 손실을 예상해 미리 인식하는 방법이다.

이에 지난해 카드사들은 대손적립금을 8000억원 가량 쌓았고, 당기순이익은 1조 4191억원에서 5300억원 대로 급감했다.

현행 기준을 적용하면 카드업계는 지난 2013년 순이익 ‘1조원’ 달성 이후 5년 만에 순익 1조원대가 붕괴된 모습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복수 카드론에 대한 대손충당금 일시 적립 효과를 고려하면 순이익 증가폭이 11.3%로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관련 감독 규정상으로는 순이익이 증가했지만, 전 영역에 통용되는 일반 회계기준으로는 순이익이 줄어든 만큼 혼란이 예상된다.

카드사의 자산건정성은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이다. 6월 말 기준 총 채권 연체율은 1.47%로 전년 동기대비 0.01%p(포인드) 상승했다. 카드대출 연체율은 0.01%p 하락한 2.33%를 기록했다.

또한 자본적정성과 관련해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3.2%로 경영지도비율 8%를 한참 웃돌았다. 레버리지비율 역시 4.8배로 지도기준인 6배 이하를 기록했다.

금감원은 카드사의 외형 경쟁으로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으므로 과도한 마케팅 활동의 자제를 유도할 것이라며 카드대출 취급 동향과 연체율 추이를 상시 점검하고 총부채원리금상황비율(DSR) 제도를 도입해 관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성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