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잔치 벌일 때 아니다”
바른미래 “잔치 벌일 때 아니다”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09.1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북 불참 야당, 남북정상회담 ‘비핵화’로 압박
손학규 대표/출처=바른미래당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평양에서 열리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7일, 보수 야당인 바른미래당이 “아직 남북정상회담으로 잔치를 벌일 때는 아니다. 경제협력을 준비한다는 면에서 이해하지만 동시에 국제사회에서 의심의 눈초리를 받게 해선 안 된다”라고 경계했다.

정치분야 방북 특별수행단에 불참하는 손학규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비핵화 돌파구를 마련해야 하는 절박한 과제를 안고 가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여는 것만으로 분위기가 들떠 있어서는 안된다”며 “제재 국면의 현실에서 비핵화 진전 없이 지나치게 장밋빛 남북교류와 경제협력만을 앞세우는 것은 국민과 국제사회의 동의를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는 것만으로는 이제 의미가 없다”며 “핵 리스트와 비핵화 일정을 제시하는 등 국제사회가 인정할 수 있는 구체성을 띄어야 한다”고 했다. 또 “김 위원장의 핵 관련 조치와 종전선언 교환에 대한 남북정상 간 합의 결과가 공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4대 기업 총수 등 경제계 인사와 남북 경협 관련 장관·기관장의 동행도 경제 협력을 준비한다는 면에서는 이해하지만 동시에 국제사회의 의심의 눈초리를 받게 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비핵화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과 함께 유엔의 대북 제재는 엄연히 살아있는 현실이며 남북관계는 여기서 벗어날 수 없다는 점을 정부는 명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의 건승을 기원하며, 남북정상회담 성공으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의 길에 서광이 비추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