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협치 요청에도 여야, ‘냉랭’
文 협치 요청에도 여야, ‘냉랭’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10.0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한국당 때문에” 한국당 “유례없는 일”
출처=국회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일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을 가졌지만,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자료 유출 논란으로 여야 간 여전히 냉랭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우선 문 의장은 회동에서 “협치 정신만 가지면 못할 일이 없다. 통일, 외교, 국방, 만생에 있어 여야가 없다”며 “국민, 민족 앞에서 최선을 다하는 국회가 되면 좋겠다”고 여야의 협치를 강조했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여러 진행 상황을 보면서 국회가 왜 이렇게 됐는지 의아스럽다”며 “정말로 의회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상식과 원칙을 생각해 국회가 다시 대화와 타협하는 길로 만들어나가길 바란다”고 앞서 국회에서 터진 논란을 겨냥한 듯한 발언했다.

이에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심 의원실의 압수수색으로 국회가 어려운 시간을 맞이했다. 이는 행정부가 헌법기관을 고발한 헌정사상 유례없는 일”이라면서도 “그렇지만 국회가 할 일은 해야하기에 문 의장님과 국회에 산적한 민생현안, 남북관계를 푸는 길에 대해 깊이 논의해보겠다”고 일단 논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심 의원 압수수색과 고발문제로 기재위 국감 보고서가 채택을 못하고 있다”며 “여야가 이 문제에 대해 오늘 해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의 국회는 상당한 냉각기에 있다. 민주당, 한국당도 사정이 있겠으나 한 발자국씩 양보해 국회를 정상화 시켜야 한다”고 민주당과 한국당 간 중재하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