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09 15:19 (일)
당·정·청, 국감 앞두고 협력 강화
당·정·청, 국감 앞두고 협력 강화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10.09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당정청회의서 판문점선언 비준과 민생경제 등 논의
출처=더불어민주당
출처=더불어민주당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8일 4·27판문점선언의 조속한 국회 비준동의 필요성과 민생경제 활력 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당정청은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회의’에서 한반도 평화와 민생경제 문제, 정기국회 입법의제, 국정감사 현안을 두루 논의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평양은 그냥 건축물만 바뀐 게 아니라 사람들 표정이 많이 바뀐 것을 보고서 그전 같은 대치 국면이 아니고 평화 공존국면으로 다가서 가고 있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이 심은 기념식수가 아주 잘 크는 모습을 보니까 ‘역시 그 마음이 통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무엇보다 북미회담이 잘 이뤄져 앞으로 한반도 비핵화가 순조롭게 이뤄지도록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귀국 비행기가 늦게 출발하면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1시간 넘게 환담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각별히 우리 일행에 대해 신경 썼다는 모습 볼 수 있었고, 북미회담이 순조롭게 잘 될 거라는 그런 분위기와 말씀을 전해 들었다”고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미 국회에 가 있는 판문점선언 비준이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 정부도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판문점비준 동의안은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이번 평양방문도 많은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제2차 북미정상회담도 가까운 시일 내 개최가 돼 한반도 비핵화 협상 과정은 더 큰 탄력을 받게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정 실장은 “정부로서는 평양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대로 올해 안에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을 답방하는 그런 계획이 실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판문점선언·평양공동선언의 후속조치 및 국회비준 방안과 함께 국정감사 대책, 최근 경제동향에 대해 다뤘다.

이 대표는 “경제문제는 언제나 어렵다. 경제가 잘 돌아간다는 얘길 공직생활 동안 거의 들어본 적이 없다”며 “어렵지만, 경제부총리가 여러 가지로 노심초사하면서 대처하고 있어 잘 극복할 것이다. 정부와 협의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 수 있는 정책 뒷받침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총리는 “경제상황은 늘 조심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매달 여러 가지 성적표가 나오는데 일희일비하기보다 큰 흐름을 보면서 중장기 대처와 단기처방을 통해 국민이 현장에서 느끼는 고통을 최소화하고 우리 경제가 나아갈 큰 방향은 지키는 그런 자세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국정감사와 관련해 이 총리는 “성실히 받겠다”고, 홍 원내대표는 “지난 1년간 민생과 경제, 평화를 위해 노력한 성과를 평가받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당대표·원내대표·사무총장·정책위의장, 내각에서는 총리·경제부총리·통일부장관·국방부장관·국무조정실장, 청와대에서는 안보실장·정책실장·정무수석·일자리수석·경제수석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