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09 15:19 (일)
[WHY] 포스코 회장의 잇따른 자사주 매입...이유는?
[WHY] 포스코 회장의 잇따른 자사주 매입...이유는?
  • 윤인주 기자
  • 승인 2018.10.1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우 회장/출처=포스코
최정우 회장/출처=포스코

[파이낸셜리뷰=윤인주 기자] 취임 2개월여가 지난 최정우 포스코 신임 회장이 자사주를 연이어 매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관련업계의 관심이 집중되는 모습이다.

11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7월 27일 포스코 회장으로 공식 취임한 최 회장은 금감원에 포스코 주식 325주를 보유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후 지난 9월에만 장내에서 여섯 차례에 걸쳐 20주, 113주, 32주, 5주, 1주, 4주 등 총 175주를 추가로 매입해 500주를 보유하게 됐다.

이달 들어서도 최 회장은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총 열 두차례에 걸쳐 자사주 350주를 추가 장내매수했다.

이로써 최 회장이 보유한 자사주는 기존 500주와 합쳐져 총 850주가 됐다. 이날 종가 기준 최 회장이 보유한 포스코 주식 가치는 약 2억1845만 원 수준이다.

남다른 ‘자사주 사랑’ 배경은?

이 같은 최 회장의 남다른 자사주 사랑은 책임 경영의 의지 및 실적·성장성에 대한 자신감 표출로 해석된다는 게 증권업계의 중론이다.

지난 7월 진행된 취임식에서 최 회장은 포스코가 100년 기업을 향한 새로운 길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현재 시대가 요구하고 있는 새로운 가치로 재무장해야 한다면서 ‘With POSCO(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를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해야 한다면서 ‘선봉장’으로서의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출처=파이낸셜리뷰DB
출처=파이낸셜리뷰DB

뿐만 아니라 최 회장의 실적에 대한 자신감은 포스코의 3분기 실적 전망에서도 나타난다. 관련 업계는 포스코의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1조4638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 보다 30%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포스코의 3분기 실적 전망이 밝은 데 반해, 주가는 저평가받고 있는 만큼 최 회장이 적기에 매수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 회장의 ‘자사주 사랑’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오리지널 ‘포스코맨’으로 통하는 최 회장이 CEO로서 자사주를 사들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 회장은 포스코켐텍 사장을 맡던 지난 4월에도 포스코켐텍 주식을 매입해 총 1500주를 보유한 사실을 알렸다. 취득 단가는 3만8200원대로 현재 주가 대비 절반 수준에 사들여 두 배 가까운 지분 평가이익을 보고 있기도 하다.

아울러 지난 2014년 포스코대우 부사장 시절에는 주당 평균 3만2272원에 1500주를 장내 매수해 보유 주식 수를 2000주로 확대하기도 했다.

통상적으로 CEO의 자사주 매입은 주가 상승의 호재로 작용한다. 때문에 관련업계에서는 향후 최 회장의 행보에 더욱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