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文정권, 정신 못차린다”
洪 “文정권, 정신 못차린다”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10.1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 정치 이어가며 경제정책 추진자 경질 촉구
출처=홍준펴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출처=홍준펴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문재인정부의 경제 정책과 관련해 “사상 최악의 일자리, 경제 대란이 오고 있지만 아직도 문(재인) 정권은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며 경제 정책 추진자를 모두 경질할 것을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정치를 이어가며 지난 대선 후보 시절 자신이 주장한 ‘좌파 정권이 들어서면 경제가 어려워진다’는 주장이 그대로 맞아 들었다며 “실제로 문 정권 들어온 지 1년 반 만에 세계에서 모두 실패한 소득주도성장론으로 자영업이 폭망했고, 공공일자리만 늘리는 정책으로 세금 나누어 먹는 그리스로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경제 상황이 심각함에도 현 정부 정책이 포퓰리즘과 ‘눈 가리기’에 몰두한다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정부의) 무작정 퍼주기 복지로 나라가 베네수엘라로 가고 있는데 각종 증세로 국민 주머니를 털어 대북 퍼주기, 무상 복지에만 올인하고 있다”며 “아직도 문 정권은 정신을 못 차리고 최근에는 단기 임시직 공공일자리 대책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임박한 미국의 금리 인상이 가계부채 뇌관을 터뜨려 서민 줄 파산이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하며 “나라가 이 지경인데도 북의 위장 평화 정책에만 놀아나는 문 정권은 남북문제로만 모든 것을 덮을 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이 정권의 좌파 경제 정책 추진자들을 모두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최근 문 대통령께서 지난 대선 때 내가 말한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고 말했지만, 실제 경제 정책은 전혀 바뀌지 않고 있다”며 그 이유를 “이 정권의 경제 정책 입안자들이 얼치기 좌파들이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6·25 전쟁의 폐허에서 대한민국을 이렇게 만든 주역은 사회적 갈등을 부추겨 현상을 뒤엎는 일만 일삼아 온 좌파들이 아니라 대다수 자유주의 국민이었음을 아셔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