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씀’만이 진짜 다룬다”
“유튜브 ‘씀’만이 진짜 다룬다”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11.11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민주당 신규 채널 공개에서 강조
출처=더불어민주당
출처=더불어민주당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1일 신규 유튜브 채널 ‘씀’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홍보 영상물 제작 활동에 들어갔다.

민주당은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스튜디오에서 개소식을 하고 신규 채널을 공개했다. ‘씀’은 ‘쓸모 있다’·’쓰다’·’쓰이다’ 등의 의미가 담긴 표현으로, 정형화된 틀에 갇히지 않고 젊고 역동적인 정체성이 반영됐다는게 민주당 측 설명이다.

이해찬 대표는 개소식에서 “많은 의원과 당직자들이 와서 자기가 전할 메시지를 방송할 것”이라며 “개인의 소통방식이 다양하기 때문에 이곳을 통해 모든 의원들이 자기 소신과 정책을 간명하고 재밌게 전달하는 활동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댓글에 답하기’에서 ‘가짜뉴스 올렸다고 유튜브를 고발했는데 유튜브를 이용해 영상 홍보를 하려고 한다’는 댓글에 “우리 유튜브는 진짜”라며 “진짜만 다루고 진정성 있는 내용만 다루겠다. 그렇게 안 하면 퇴출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디어가 다양해져서 많은 사람들이 쉽고 재미있게 소통할 수단들이 개발됐다”며 “저도 대선 때 팟캐스트에 처음 나갔는데 많은 사람들이 다운로드를 받고 유튜브에 (그를) 퍼나르는 것을 보고 소통의 방식이 정말 다양해졌구나를 느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후발주자로 유튜브에 나선 데 대해 “(자유한국당에서)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싸운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우리(민주당) 것도 잘 알리고, 유튜브를 통해 상대방의 흐름도 잘 짚어보는 쌍방향 소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개인 유튜브 계정을 빔 프로젝트 화면에 직접 연결해 어떤 콘텐츠에 관심이 많은 지 알아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박 최고위원은 ‘의원들 종일 휴대전화 만지고 있던데 씀 오픈하면 유튜브만 보고 있을 것’이라는 댓글과 관련해 “저는 제 이름 검색을 한다”며 “재미있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도 의원 시절 책상에 앉으면 맨 먼저 자기 이름을 검색한다고 한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