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 ‘레임덕’ 군불때기 나선 손학규
문재인정부 ‘레임덕’ 군불때기 나선 손학규
  • 전수용 기자
  • 승인 2018.11.2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집회 참여·이재명 논란·경제불안 등 요인 두고 지적
출처=바른미래당
출처=바른미래당

[파인내셜리뷰=전수용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박원순 시장의 한국노총 집회 참여·이재명 논란·경제 불안 등을 두고 “문재인 정부가 벌써 레임덕에 들어간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서울시장이 어떻게 한국노총의 집회시위장소에 가느냐”면서 “그 집회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연장반대를 위한 것이었다. 기간 연장은 정의당을 제외한 4당이 합의해서 하기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시장은 ‘노동특별시장이 되겠다’, ‘노동운동 잘하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말했다”며 “이게 무슨 말인가. 정부와 집권여당의 권위가 없어진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이재명은 또 어떤가”라면서 “민주당 대표가 ‘기자들이 어떻게 할겁니까?’ 물어보니 ‘길거리에서 이러지 마’, ‘대변인이 그랬어’라며 아무 얘기도 하지 않고, 말 잘하는 민주당 국회의원 어느 한 사람도 찍소리를 못한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경찰이 권력편에 선 것인지 권력 내부갈등이 생긴 것인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그는 현 경제상황도 우려했다. 손 대표는 “(장하성·김동연) 경제팀은 경질을 했는데 시장은 계속 불안하다”며 “도무지 이 정부와 여당이 제대로 질서를 잡고 나라를 이끌어 나가는지 의심스럽다”고 질책했다.

손 대표는 “국회 파행도 마찬가지다”며 “야당이 ‘조국 민정수석 해임하라’, ‘인사문제 사과하라’는 것은 대통령의 인사문제니까 양보하고 처리한다 쳐도 ‘인사비리 국정조사’를 못할 건 뭐냐”며 “‘(정부·여당에서) 그런 게 없다고 한다’면 국정조사를 해서 밝히면 될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통령의 지지율이 50% 초반대로 떨어지고, 집권 여당의 지지율이 떨어지니 내분이 일어나거나 권위가 흔들리는 레임덕에 벌써 들어간 것 아니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