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14:39 (금)
[이슈리뷰] 만석닭강정 그 후...‘반도체공장’ 됐다
[이슈리뷰] 만석닭강정 그 후...‘반도체공장’ 됐다
  • 채혜린 기자
  • 승인 2018.12.04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파이낸셜리뷰DB
출처=파이낸셜리뷰DB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지난 7월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점검에서 위생 취급기준 위반이 지적돼 과태료를 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속초 명물 만석닭강정은 가게를 낸 이래 가장 큰 홍역을 치뤘다.

당시 식약처에 따르면 위반사항으로는 조리장 바닥과 선반에 음식 찌꺼기가 남아있었고 주방 후드에는 기름때와 먼지가 껴 있는 등 청결하지 않은 상태로 조리시설을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믿었던 소비자들의 발등을 찍었던 만석닭강정은 식약처 점검에서 지적된 속초 중앙시장점 142호 매장을 시설개선을 하고자 폐쇄하고 바로 옆 143호 매장에 새로운 시설을 설치, 가동했다.

아울러 향후 우려를 방지하고자 기존에 사용했던 후드와 덕트를 전면 교체하고 전 직원이 위생에 경각심을 갖겠다라는 약속은 지켜졌다.

출처=파이낸셜리뷰DB
출처=파이낸셜리뷰DB

논란 발생 3개월 후 찾은 속초 만석닭강정은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과 같은 느낌이었다.  하얀 위생복을 입은 직원들이 일사분란하게 포장과 조리를 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주방은 손님들이 쉽게 볼 수 있도록 유리로 처리돼 있었다. 후드는 막 설치한 듯 깨끗함을 유지했다. 위생을 재점검하면서 새롭게 거듭난 만석닭강정은 다시 줄서서 기다려야 먹을 수 있는 명소가 됐다.

공식적인 영업시간은 8시 30분이지만 9시 30분이 돼서야 마감이 되는 상황이고 매장 내 CCTV에는 타 매장의 대기 손님 현황을 볼 수 있다.

4일 속초를 찾은 소비자 이 모 씨는 “재료에 문제가 있었던 게 아니고 후드니까 보도 이후 깨끗하게 교체하지 않았을까. 지금쯤 오면 오히려 깨끗한 닭강정을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서 방문했다"고 전했다.

출처=파이낸셜리뷰DB
출처=파이낸셜리뷰DB

 

본격적인 겨울 시즌을 맞아 설악산 설경과 겨울바다를 찾는 관광객들이 모여들면서 속초 만석닭강정을 찾는 소비자들의 '인산인해'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