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23 10:34 (수)
“한파에 대비하는 자세?...‘발열 의류’가 답이다”
“한파에 대비하는 자세?...‘발열 의류’가 답이다”
  • 채혜린 기자
  • 승인 2018.12.2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마운티아
출처=마운티아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전국적인 한파의 시작과 함께 본격적인 혹한기에 접어들면서 보온 기능성 의류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겨울 시즌 최고 히트작인 롱패딩 못지않게 발열내의, 발열소재 안감 등을 통한 옷 ‘안’의 체온유지가 중요하다는 인식이 번지며 기능성 발열 의류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겨울철 추위는 피부에 직접 닿는 차가운 공기를 통해서 느껴지기도 하지만, 찬 기운이 몸 안쪽까지 스며들 때 우리 몸은 더욱 추위를 느낀다.

이에 따라 찬 바람을 막아주는 아우터와 함께 신체에서 발생하는 열을 활용해 그 온기를 옷 안에 가둬두는 방식의 발열 안감도 꼼꼼히 따져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겉옷과 레이어드 가능한 ‘발열 내의’가 대세

발열 안감 시장의 혁신을 선도해 온 유니클로의 ‘히트텍’은 지난 2003년 일본에서 출시한 이래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내복에 대한 거부감을 갖고 있던 젊은이들 사이에 같은 내복이라도 ‘히트텍’은 다르다는 인식을 만들고, 기존 내복에 대해 촌스럽다는 편견을 겉옷과 레이어드 해도 어색하지 않은 겨울철 필수 아이템으로 변화시켰다.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흡수해 열로 바꾸는 기능성 섬유 ‘레이온’을 활용해 얇지만 따뜻한 기능성 내의의 대표제품으로 손꼽힌다.

발열 안감의 인기에 전통 내복의 강자인 BYC 역시 기술력을 앞세운 ‘보디히트’를 선보였다. 이너웨어 전문 브랜드인 만큼 뛰어난 제품력에 합리적인 가격을 앞세워 소비자 공략에 나선 것.

올해 새롭게 출시한 ‘2018년형 보디히트’는 광발열 기능의 ‘솔라 터치’ 원사를 적용해 신체나 대기 중의 적외선을 열에너지로 바꿔 보온성을 유지하는 발열웨어로 기모 제품이나 스포츠용 제품 등 제품군을 확대하고 있다.

출처=마운티아
출처=마운티아

첨단 발열안감 적용 아우터로 찬바람 막고 체온은 가둔다

내의뿐 아니라 재킷 안감에 첨단 소재를 적용해 보온성을 강화한 제품도 있다. 아웃도어 브랜드 마운티아는 스위스에서 개발된 최첨단 소재인 ‘킵 히트(Keep-Heat)’를 적용한 아우터 시리즈를 통해 다운재킷 하나로 방풍기능과 극강의 보온력을 자랑하는 제품을 선보였다.

‘킵 히트’ 원단은 인체의 열을 복사해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특징으로, 일반 안감과 비교해 적외선 투과율이 현저히 낮아 열 손실을 줄여 내부 온도를 4~5℃ 정도 높게 유지해준다.

킵히트 시리즈 가운데 하나인 ‘스웨이다운’은 전열 장치를 사용하지 않고 이러한 첨단 소재만으로 보온성을 한층 높인 제품으로 내구성도 뛰어나 일상에서는 물론 겨울 스포츠 활동에도 제격이다.

보온의 사각지대, 이제 따뜻한 청바지로 하체도 보호하자

이 외에 다운재킷으로 부족한 하체의 보온을 위한 데님 제품도 출시돼 눈길을 끈다. 데님 브랜드 FRJ의 ‘슈퍼히트진’은 특수 발열소재인 써모라이트를 적용한 겨울용 청바지로 스타일과 보온성을 모두 충족한다.

써모라이트는 초경량 중공섬유로 외부 공기는 막아주고 피부와 원단 사이의 공기층을 형성해 보온성을 높여주며, 기모나 융보다 얇은 원단으로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패션업계 한 관계자는 “날로 강력해지는 한파에 맞서 보온성을 높이기 위한 패션업계의 아이템 개발 경쟁이 치열하다”며 “겨울철 의류는 스타일뿐 아니라 체온유지도 필수인 만큼 제품 선택 시 보온성을 갖춘 발열 소재를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