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17:09 (화)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상분...은행권, 이달 중순부터 반영될 듯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상분...은행권, 이달 중순부터 반영될 듯
  • 서성일 기자
  • 승인 2019.01.01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전경./출처=파이낸셜리뷰DB
한국은행 전경./출처=파이낸셜리뷰DB

[파이낸셜리뷰=서성일 기자] 한국은행이 지난해 11월 말 기준금리를 인상한 것과 관련해 주요 시중은행들이 이달 중순부터 각종 대출금리에 반영할 전망이다.

본격적으로 대출금리가 인상되면 지낸해 말부터 높아지기 시작한 연체율도 더욱 가속화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코픽스, 이달 15일 발표 예정

1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주요 시중은행들이 오는 15일 발표 예정인 코픽스(COFIX) 금리에는 지난해 11월 말 한국은행이 0.25%포인트 올린 기준금리 인상분이 반영될 예정이라고 전해진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시중은행이 조달한 예·적금과 은행채 등 주요 수신상품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으로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결정하는 기준이 된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은행들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발표 직후 일제히 수신상품 금리를 상향 조정한 바 있다”며 “상향된 수신상품 금리를 기초로 계산된 1월 코픽스 금리는 상승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국민은행 연 3.48~4.68%, 신한은행 3.31~4.66%, 우리은행 3.36~4.36%를 기록했다.

은행 대출금리, 줄줄이 인상될 듯

이에 따라 변경된 기준금리가 반영된 주요 은행들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저 3%대 중반에서 최고 4%대 후반까지 일제히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고정금리형 주택담보대출도 인상될 일만 남아 있다. 은행들이 5년 고정금리 상품에 적용하는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는 지난달 30일 기준 2.089%로 같은 달 19일(2.026%) 이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은행권의 신용대출 금리는 이미 지난해 10월 5%대로 올랐다. 이 역시 기준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미국은 올해 두 차례 금리 인상을 예고했다. 역전된 한미 금리 차가 부담스러운 한은도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가능성이 남아 있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고 그만큼이 대출금리 인상에 반영된다고 가정하면 가계 입장에선 총 2조5000억원가량 이자 부담이 늘어나는 것으로 추산된다.

연체율에 악영향 미칠 것

이 같은 대출금리 상승은 높아지고 있는 국내 은행들의 연체율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감독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국내 은행들의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을 갚지 못한 비율)이 0.6%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말과 비교해 0.02%포인트 오른 수치이며 1년 전인 2017년 11월 말보다는 0.11%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작년 11월 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전월 말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로 전월 말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하지만 신용대출 등 다른 가계대출은 0.51%로 전월 말 대비 0.05%포인트 오르며 지난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가계 신용대출 등은 지난해 9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연체율의 절대적인 수치가 작기 때문에 아직까지 은행들 건전성에 큰 문제는 없다”면서도 “대출금리가 계속 오르면 연체율이 급증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