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로 본 유통업계 키워드 “위기돌파 위한 변화와 도전”
신년사로 본 유통업계 키워드 “위기돌파 위한 변화와 도전”
  • 채혜린 기자
  • 승인 2019.01.02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황금돼지해 기해년 워킹데이 첫 날을 맞아 각 기업별로 시무식을 진행한 가운데 롯데와 신세계, 현대백화점 등 유통그룹 수장들은 신년사를 통해 ‘위기돌파를 위한 변화와 도전’을 올해 키워드로 주문했다.

이들 유통공룡들 저변에는 관련 사업이 국내 경기 침체와 인구 노령화, 온라인쇼핑의 고공행진 등으로 위기의식을 깊이 느끼고 있는데다 저성장과 규제강화 등 대외여건마저 불투명해졌다는 위기의식이 깔려 있다.

이들은 생존을 위해 고객의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지속적인 혁신과 함께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지선 회장./출처=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회장./출처=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 정지선 회장 “유통과 패션 시너지 강조”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사업 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사업을 적기에 변화시키지 못하면 결국 쇠퇴하게 된다”고 위기의식을 강조했다.

정 회장은 “온·오프라인 사업을 통합적 관점으로 보고 상호 보완할 수 있는 사업 방식으로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지난해 한화L&C를 인수하며 리빙인테리어 사업을 강화한 만큼 유통과 패션과의 시너지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업 방식의 혁신과 관련 정 회장은 “계열사별로 고객과 시장 관점에서 사업의 본질을 재해석해 '고객과 시장이 원하는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기존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세스에서 비효율을 제거해 혁신을 끌어 내도록 사업방식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신동빈 회장./출처=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출처=롯데그룹

롯데 신동빈 회장 “지속 가능한 성장 위한 사업 전환해야”

신동빈 롯데 회장은 신년사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비즈니스 전환(Business Transformation)”을 주문했다.

신 회장은 “고객의 변화를 면밀히 분석해 고객을 재정의하고 잠재고객을 발굴해야 한다”면서 "고객과 가치를 제로베이스에서 철저히 재점검해 미래성장이 가능한 분야에 집중해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 회장은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한 비즈니스 혁신'을 주문했다.

그는 “단순히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일부 활용하거나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아닌 모든 경영프로세스에 접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새로운 영역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실패경험도 제시했다. 그는 “급변하는 환경에서는 실패하더라도 남들이 하지 않은 일을 먼저 직접 경험해보는 것 자체가 큰 경쟁력이 된다”며 “작은 도전과 빠른 실패 경험을 축적해 환경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해 나가자”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신회장은 경영복귀 이후 5년간 50조원의 투자계획과 함께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하며 그룹 재도약의 의지를 다졌다.

특히, 올해는 12조원이 투자가 집행되는 첫 해인 만큼 신년 초부터 '뉴롯데'를 위한 변화와 도전을 주문한 것이다.

정용진 부회장./출처=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출처=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 정용진 회장 “중간은 없다” 강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신년사는 조금 더 절박한 모습이다.

정용진 회장은 “고객에게 환영받지 못하고, 어디에도 속하지 않은 ‘중간’은 결국 치열한 경쟁에서 도태될 것”이라며 “중간은 없다(There is no middle ground)"고 강조했다.

신세계는 최근 주력인 대형마트 사업의 성장 정체에 따라 온라인으로 무게중심을 이동하고 있다.

때문에 이날 정 부회장의 발언은 새로운 돌파구를 찾지 못한 채 '중간자'로 뒤쳐지면 생존이 어려운 만큼 적극적인 변화 필요성을 역설한 것이라는 게 관련업계의 중론이다.

정 부회장은 “최근 유통업체의 가장 큰 고민은 고객이 아주 빠른 속도로 스마트하게 변하고 있다는 데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스마트한 고객 때문에 결국 중간은 없어지고 시장은 ‘초저가’와 ‘프리미엄’의 두 형태만 남게 되며 아직 미지의 영역인 초저가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