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대 내달 27일 개최
한국당 전대 내달 27일 개최
  • 전수용 기자
  • 승인 2019.01.0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준비위 등 의결 예정…본격 당권 경쟁 돌입
출처=자유한국당
출처=자유한국당

[파이낸셜리뷰=전수용 기자] 자유한국당의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내달 27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키로 했다. 전당대회 일정이 잠정 결정되면서 본격적인 당권 경쟁 레이스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2일 김용태 사무총장에 따르면 오는 14일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전대 날짜 및 전대 준비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 구성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 때 전대 장소와 시간 등 세부 룰도 확정된다.

다만 한국당은 차기 지도부 선출 방식과 새 지도체제에 대해서는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태로 오는 7일 비대위 회의에서 이와 관련된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한다.

이후 10일엔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소집, 당헌·당규 개정안을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현재 당내에서는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할지 집단지도체제로 바꿀 것인지를 두고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당은 전대가 치러질 고양 킨텍스와 가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대는 당일 현장투표가 있기 때문에 1만 석 이상의 좌석이 필요하다. 현장투표는 모바일 투표와 전대 당일 후보자 연설 이후 진행된다. 전대 전 전국 권역별 토론회도 3~4차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한국당에서는 차기 전당대회 후보군으로 원내에서는 심재철·정우택·주호영·정진석·김성태·안상수·김진태 의원 등이, 원외에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김태호 전 경남지사·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약 10명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