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文, 사과하라” 與 “정치공세”
野 “文, 사과하라” 與 “정치공세”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1.0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대선공약 파기에 정치권 반응
출처=청와대
출처=청와대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을 파기하기로 하자, 야 4당은 이를 집중 공격하고 있다. 

야4당은 공약 파기에 대한 문 대통령의 직접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정부와 여당은 야당이 지나친 정치공세로 몰아가고 있다고 강변했다.

우선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5일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광화문 집무실 이전 공약의 취지는 국민과의 상시적 소통을 하겠다는 것이었다”면서도 “하지만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국민과 상시적 소통은 고사하고 국민의 목소리조차 듣지 않고 있다”고 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말만 번지르르’ 정권이 아닐 수 없다. 문재인정부의 공약은 선거 때만 말이 되는 공약인가”라며 “현실성 없는 거짓 공약으로 국민을 우롱한 문재인정부는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 역시 “대선 공약을 못 지키게 됐으면 대통령이 국민께 경위를 직접 설명하고 사과하는 게 옳다”며 “이 공약은 다른 공약과 달리 국민과 소통하겠다는 대통령후보의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정부여당에 호의적이었던 정의당 또한 공약 파기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의 1호 공약인 ‘광화문 대통령’이 사실상 실현 불가라는 ‘공약(空約)’ 판정이 내려져 20개월 만에 허무하게 사라졌다”며 “국민은 면밀한 검토 없이 제시된 ‘공약(空約)’에 속이 쓰리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야 4당의 비판이 정치공세라고 받아쳤다. 조승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야당은 현실적 문제를 고려한 보류 결정에 비난만 쏟아내고 있다. 비판받을 사안이 아니다”라며 “모든 이슈에 대해 정치공세로 일관하는 야당에서 나라를 걱정하는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고 항변했다.

한편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은 지난 4일 “집무실을 현 단계에서 광화문 청사로 이전하면 청와대 영빈관‧본관‧헬기장 등 집무실 이외 주요기능 대체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