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달라” “숨쉬기 힘든 상황”
“도와달라” “숨쉬기 힘든 상황”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1.15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강기정과 김병준 만나 신경전
출처=자유한국당
출처=자유한국당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 청와대 2기 비서관들이 15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국정운영에 제1야당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노 비서실장 등은 “국회·정당과 적극 소통하겠다”며 “많이 도와달라”고 청했고, 김 비대위원장은 애둘러 신경전을 펼쳤다.

김 위원장은 “아침에 신문을 보니 미세먼지가 굉장히 심각하고 다음 기사는 비핵화 문제로 복잡하고 한쪽에서는 52시간 문제가 나온다”며 “참 국민들이 미세먼지뿐 아니라 여러 가지로 숨쉬기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이 자국 이익 중심으로 움직이고 북한과 중국은 상당히 밀착된 모습, 북한은 북한대로 자기 것을 챙기는데 우리가 핵을 이고 사는 결과가 오지 않을까”라며 “비핵화 부분은 특별히 우선시 해 챙겨 달라. 강한 의지를 보여주시면 얼마든지 이야기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노 실장은 “경제·민생에 여야가 없다고 하지 않느냐”며 “그런 점에서 제1야당인 한국당의 협조·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제가 국회에 12년 있으면서 실물경제를 하는 곳에만 있었다. 이 부분은 앞으로 적극적으로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