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당 입당에 여야, 맹공
황교안 한국당 입당에 여야, 맹공
  • 전수용 기자
  • 승인 2019.01.15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친박당” “좀비정치의 부활” 비판과 견제
출처=자유한국당
출처=자유한국당

[파이낸셜리뷰=전수용 기자] 보수진영에서 유력 대선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공식 입당하고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시작했다.

여야 정치권에선 “도로친박당” “좀비정치의 부활”이라며 비판과 견제구를 날렸다.

황 전 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나라 상황이 총체적 난국에 누구 하나 살만하다고 하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경제가 어렵고, 평화가 왔다는데 안보를 걱정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문재인정부를 향해 날을 세우며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선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이어 그는 “밖에서 당이 고군분투하는 것을 보며 안타까웠다. 당밖에서 자유우파와 당이 도움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최선을 다했고, 이를 함께 하기 위해 입당했다”며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책임론에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건 통합”이라며 답변을 회피했다. 박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선 “정치적 측면에서 저는 우리 국민이 통합하고 화합하는 이런 관점에서 파악해야 한다”며 다소 긍정적 의사를 드러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황 전 총리의 입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보수혁신과 개혁을 약속했던 한국당의 선택은 도로 친박(친박근혜)당”이라며 꼬집었고,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황교안의 정치선언은 명백한 좀비정치의 부활이자 한국정치의 퇴행”이라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환영의 뜻을 밝혔지만, 전대 출마를 놓고는 비박(비박근혜)계에서 비토가 나왔다.

김무성 전 대표는 “차기 대선 주자들이 나설 경우 전대가 대선 전초전이 되며 그 결과는 계파 분열의 씨앗을 잉태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