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김진태 당권도전 선언…전대 후끈
안상수·김진태 당권도전 선언…전대 후끈
  • 전수용 기자
  • 승인 2019.01.24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내일 입장 발표” 김무성 “위기오면 나서야” 혼전양상
출처=파이낸셜리뷰DB
출처=파이낸셜리뷰DB

[파이낸셜리뷰=전수용 기자] 현역의원 가운데 안상수·김진태 의원이 23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권 도전을 선언하면서 전대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안 의원은 출마 기자회견에서 “총선 승리를 이끌 당 대표와 지도부로 구성해야 한다. 이번 전당대회는 계파를 초월해 당을 통합하고 보수우파와 중도까지 외연을 확장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자신이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안 의원은 또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분들은 지금 때가 아니다.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분이 당 대표를 맡으면 향후 당은 대선후보들의 각축장이 돼 갈등이 격화되고 분당 우려까지 있다”고 예측했다.

김 의원도 국회 본청 계단앞에서 지지들의 환호를 받으며 출마 선언을 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주사파 정권의 사회주의 열차를 (멈춰)세우자. 사이비 우파는 필요없다.

보수 가치를 믿고 끝까지 가는 우파정당을 만들겠다”고 설파했다. 김 의원은 “황교안은 황교안이고 김진태는 김진태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까지 들썩들썩하시는 모양인데 고민 말고 다 나오라. 홍준표 전 대표 출마도 환영하고, 김무성 전 대표도 환영한다. 다 나와서 진정한 통합을 이루는 계기로 만들자”고 말했다.

이처럼 황 전 총리의 입당으로 전대 출마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당권구도도 동시에 출렁이고 있다. 그간 ‘황교안 대 오세훈’의 대결로 예상됐으나, 황 전 총리 견제를 명분으로 홍 전 대표, 김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김 전 대표도 출마 가능성을 내비쳐, 전당대회가 혼전 양상으로 흐를 조짐이 나타난다. 김 비대위원장은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 “당의 미래와 진로에서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느냐가 문제다. 출마하라, 하지 말아라 온갖 이야기 다 들었다. 생각이 어느 정도 정리됐으니 내일 입장을 말하겠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한국당이 2020년 총선을 잘 치러야 하는데 과연 어떤 프레임 속에서 치를 것이냐, 결국 당이 미래로 가느냐 과거로 회귀하느냐 문제다. 제가 출마하냐 안 하냐 문제가 아니라, 제가 생각하는 그런 틀 속에서 제 역할이 뭔지 말씀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장이 말한 ‘프레임’은, 황 전 총리가 당 대표가 되면 ‘문재인 정권 심판론’이 돼야 할 내년 총선이 ‘문재인 대 박근혜’ 구도가 돼 한국당이 불리할 수 있다는 우려를 담은 말로 보인다. 전당대회에 불출마하겠다던 김 전 대표의 출마 가능성도 거론된다.

김 전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황 전 총리가 뛰어들면서 반작용으로 홍 전 대표도 나올 것 같고, 김 비대위원장도 고민하는 것 같다. (전당대회가) 혼전으로 간다”며 “화합과 통합의 전당대회가 돼야 하는데 상당히 이전투구로 갈 것 같아 걱정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의 출마 의사를 묻는 말에 “위기가 오면 나서야죠”라며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 전 대표는 최근 “전당대회가 대선 전초전으로 흐르면 안 된다”며 우려를 나타낸 바 있다. 대선 주자가 당 대표가 될 경우 당을 대선 출마 발판 마련에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막기 위해 본인이 나설 수 있다는 얘기다.

최근 황 전 총리와 오 전 서울시장을 집중적으로 비판하고 있는 홍 전 대표는 30일 출판기념회에서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