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소비자 물가 떨어지는데 외식비 오르는 이유는?
[WHY] 소비자 물가 떨어지는데 외식비 오르는 이유는?
  • 채혜린 기자
  • 승인 2019.02.02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파이낸셜리뷰DB
출처=파이낸셜리뷰DB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최근 정부당국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지난 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 같은 통계 발표에도 불구하고 설 명절을 맞아 외식 물가는 잇따라 인상되는 것으로 조사돼 그 배경에 궁금증이 증폭되는 모습이다.

1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 1년 만에 1% 밑돌아

1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 물가지수는 104.24(2015=100)를 기록해 1년 전 대비 0.8%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를 밑돈 것은 지난해 1월(0.8%) 이후 12개월 만이다. 상승률은 2016년 8월(0.5%) 1%대를 하회한 뒤 지난해 1월과 지난달을 제외하고 1% 이상을 유지했다.

1년 만에 물가가 하락세로 돌아선 이유는 석유를 비롯한 공업제품의 가격 하락을 주도했다는 분석이다. 공업제품은 1년 전 대비 0.7% 하락하며 전체 물가를 0.22% 끌어내렸다. 특히, 석유류는 1년전 대비 9.7% 하락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휘발유가 12.7%로 큰 폭의 내림세를 기록했으며, 경유 7.0%, 자동차용 LPG 9.4%의 하락률을 보였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 석유제품 ℓ(리터)당 평균 판매가격은 휘발유 1345.5원, 경유 1243.9원, 등유 938.9원이다.

출처=통계청
출처=통계청

외식비, 전체 물가 상승 견인

공업제품이 가격하락을 주도한 반면, 농축수산물 물가지수는 2.5% 상승해 전체 물가를 0.19%포인트 끌어올렸다. 농산물은 5.3% 상승했지만 축산물은 1.5% 하락했다.

서비스 요금은 1.4% 상승해 전체 물가를 0.77% 포인트 끌어올렸다.

특히, 외식비가 3.1% 상승하며 전체 물가를 상승을 견인했다. 외식물가는 지난해 4월(3.1%) 이후 10개월 연속 3%대를 유지하고 있다. 김밥(6.5%), 도시락(6.5%), 죽(6.4%), 치킨(5.9%) 등의 가격 상승률이 높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외식물가가 상승한 주요 원인은 임대료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향”이라고 진단했다.

출처=파이낸셜리뷰DB
출처=파이낸셜리뷰DB

맥도날드·서브웨이, 일부 메뉴 가격 인상

관련업계에 따르면 외식업계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맥도날드는 오는 12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을 인상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가격 인상 대상은 버거 6종, 아침 메뉴 5종, 사이드 및 디저트 5종, 음료 2종, 해피밀 5종 등 23개 메뉴다. 평균 인상률은 1.34%. 가격이 조정된 제품에 한한 평균 인상률은 2.41%다.

햄버거,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크리스피 오리엔탈 치킨버거 등이 인상 대상에 포함되며 인상폭은 대부분 100~200원이다.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등은 인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샌드위치 전문점 써브웨이도 1일부터 18개 샌드위치 제품 가격을 200~300원씩 인상했다. 가격이 오르는 샌드위치는 주로 30㎝ 길이의 제품이다.

이에 따라 햄 샌드위치 30㎝는 8400원에서 8600원으로, 미트볼 샌드위치 30㎝는 8700원에서 9000원으로 가격이 오른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한 영향”이라며 “인기 메뉴와 할인 제품 가격을 유지하되, 부득이 조정이 필요한 제품에 한해 인상폭을 최소화 했다”고 설명했다.

출처=CJ제일제당
출처=CJ제일제당

국내 식품업계 대부 CJ제일제당, 햇반 등 주요 상품 가격 인상

국내 식품업계의 대표격인 CJ제일제당도 오는 21일부터 햇반 가격을 9% 인상하는 것을 비롯해 어묵, 장류 등 7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원가인상 요인을 자체적으로 흡수하며 감내해 왔지만, 주요 원·부재료와 가공비 등이 지속 상승해 가격을 올리게 됐다”며 “소비자 부담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한 자릿수 인상률로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햇반 값이 오르면서 관련 상품인 햇반컵반 가격도 평균 6.8% 인상된다.

아울러 수산물 가격 인상에 따라 어묵류도 가격이 조정됐다. 어묵은 평균 7.6%, 맛살은 평균 6.8% 인상한다. 지속적인 어획량 감소로 연육의 주 원물인 풀치 가격은 전년 대비 23% 올랐다.

또한 액젓도 멸치, 까나리 등 원재료비가 계속 올라 평균 7% 인상한다. 멸치는 2016년 kg당 622원에서 2018년 1200원으로 2배 가량 올랐다.

장류는 고추분, 소맥분, 밀쌀 등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평균 7% 오른다. 다시다는 멸치, 조개, 한우 등 원재료가 상승으로 평균 9% 인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